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3일 백암면 강림아파트 피해복구 현장 모습
 지난 3일 백암면 강림아파트 피해복구 현장 모습
ⓒ 용인시

관련사진보기

   
경기 용인시는 집중호우 피해 주민을 지원하고 공공시설 등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예비비 29억여 원을 긴급 편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원삼·백암면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돼 국가의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으나 공공시설물 등 신속한 복구를 위해 예비비를 편성했다.

이는 복구계획 확정과 지급까지 통상 2~3개월이 소요돼 피해 주민의 생활 안정을 위해 재난지원금을 선지급하기 위함이다.

시는 우선 29억 가운데 13억6000여만 원을 재난지원금으로 편성해 주택 침수·파손, 농경지 침수, 축사·산림 훼손 등의 피해를 본 541가구에 지급한다.

아울러 공공시설 등의 복구를 위해 장비임차비, 실시설계비 등으로 15억2500여 만원을 편성했다.

시는 이번 집중호우로 도로유실, 산사태, 공공시설물 파손 등 124건 60억원 상당의 피해를 입어 이를 복구하는 데 121억 원이 들 것으로 추산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수해를 입은 시민들이 빠르게 일상으로 돌아와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재난지원금을 선 지급키로 결정했다"며 "공공시설 등의 복구도 내년 상반기 안으로 완료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