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 석탄을 넘어서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세계 '푸른 하늘의 날'을 앞두고 9월 7일 오전 삼천포화력발전소 앞에서 '석탄을 넘어서' 캠페인을 벌였다. '푸른 하늘의 날'은 2019년 9월 기후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에 따라 유엔이 공식 채택했다. 올해가 첫 기념일이다. 이들은 정부에 ▲ 2030년 석탄발전 퇴출 로드맵 마련 ▲ 신규 석탄발전 사업 백지화 ▲ 폐쇄되는 석탄발전소를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로 대체▲ 국내외 석탄발전에 대한 금융 지원 중단 ▲ 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원칙과 계획을 수립을 촉구했다.
ⓒ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관련영상보기

 
"2030년 석탄발전 퇴출, 신규 석탄발전사업 백지화, 노후 석탄발전소 조기 폐쇄, 석탄 금융 중단, 정의로운 전환을 향해 '석탄을 넘어서(Korea Beyond Coal)' 나아갑니다."

국제 '푸른 하늘의 날'(9월 8일)을 앞두고,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이 7일 오전 삼천포화력발전소 앞에서 외쳤다. 전국 15개 환경단체들이 이곳을 비롯해 여러 장소에서 진행 중인 '석탄을 넘어서' 캠페인의 일환이다.

박종권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대표는 "올 여름 한반도를 덮친 장마의 또 다른 이름은 기후위기였다"며 "기후위기는 이제 시작이라는 것을 알리기라도 하려는 듯 연이어 역대급 태풍으로 몰아닥치고 있다, 우리나라가 더 이상 '기후 악당국'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제 '푸른 하늘의 날'은 2019년 9월 기후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에 따라 유엔이 공식 채택했다. 올해가 첫 기념일이다.

'푸른 하늘의 날'은 "대기 환경과 기후 변화에 대한 국민의 이해와 관심을 높이고 대기오염 저감 활동에 대한 범국가적 참여를 유도"한다는 취지로 제정됐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기후위기 무대응으로 '기후악당'이란 비판을 받아온 처지에 '푸른 하늘의 날'을 제안하고 이를 기념하는 정부의 행태는 자가당착이거나 그린 워시(green wash)에 다름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급증하는 온실가스 배출로 국제 사회와 약속한 목표 달성에 실패했을 뿐더러 새롭게 약속한 장기 온실가스 감축 목표는 기후위기를 악화시키는 수준이었기 때문"이라며 "한때 녹색성장의 모델 국가로 국제사회의 환호와 기대를 한 몸에 받았던 국가 위상은 바닥으로 전락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가장 큰 역설은 푸른 하늘의 날을 제안한 한국이 대기오염과 기후변화 주범인 석탄발전에 중독된 대표적 국가라는 현실이다. 국내 석탄발전소는 60기가 가동되며 현재 7기가 추가 건설 중이다"고 알렸다.

이들은 "석탄 발전은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의 약 30%를 배출하는 최대의 배출원이며 연구에 따르면 석탄 발전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로 해마다 1천 명이 조기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탈석탄 선언'을 강조한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영국, 캐나다를 비롯한 여러 국가는 2030년까지 석탄발전의 퇴출 목표를 수립하고 탈석탄을 촉진하는 반면 한국 정부는 석탄발전 퇴출 로드맵에 대해 구상조차 하지 않는 상태"라며 "최근에는 우리 기업과 공적금융기관들이 나서 해외 석탄발전소에 대한 투자를 강행하고 있어, 국제 사회의 많은 지탄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고 덧붙였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 2030년 석탄발전 퇴출 로드맵 마련​ ▲ 신규 석탄발전 사업 백지화 ▲ 폐쇄되는 석탄발전소를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로 대체 ▲ 국내외 석탄발전에 대한 금융 지원 중단 ▲ 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원칙과 계획의 수립을 촉구했다.

'석탄을 넘어서' 캠페인에는 강릉시민행동, 광양만녹색연합, 기후변화청년단체 GEYK, 기후변화청년모임 빅웨이브, 기후솔루션, 녹색연합, 녹색전환연구소, 대전충남녹색연합, 미세먼지해결시민본부, 에너지전환포럼, 인천녹색연합, 전북녹색연합, 청소년기후행동,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환경운동연합 탈석탄 네트워크가 참여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9월 7일 오전 삼천포화력발전소 앞에서 '석탄을 넘어서' 캠페인을 벌였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9월 7일 오전 삼천포화력발전소 앞에서 "석탄을 넘어서" 캠페인을 벌였다.
ⓒ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관련사진보기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9월 7일 오전 삼천포화력발전소 앞에서 '석탄을 넘어서' 캠페인을 벌였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9월 7일 오전 삼천포화력발전소 앞에서 "석탄을 넘어서" 캠페인을 벌였다.
ⓒ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