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수많은 프리랜서 창작자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것은 혼자서 자신의 모든 창작물을 관리, 홍보, 판매해야 한다는 것이다. 창작의 고통이야 하는 수 없이 감당해야 하는 각자의 몫이겠지만 그 이후의 현실은 예술가의 삶과는 정반대의 카테고리에 있다.

창작자의 스위치와 상업적인 스위치를 자유자재로 온, 오프 해야 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그런 점에서 최근 창작자들을 위해 만들어진 '퐁당'의 기치는 간단하지만 명료하다. "창작자는 창작만"

본격적으로 닻을 올린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소비자보다는 창작자들의 문의가 더 많이 들어온다. 퐁당의 어떤 지점이 작가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을까? 퐁당의 소속 작가인 안쇰과 7/7 PATTERN의 지난 인터뷰에 이어 8월 27일, 서울 합정의 한 카페에서 퐁당의 기획자인 정상희 실장을 만났다.
 
프로필 사진 정상희 실장
▲ 프로필 사진 정상희 실장
ⓒ 박정우

관련사진보기

- 퐁당은 어떻게 기획하게 되었나요?
"디자인 회사를 운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회사의 정체성을 지키면서 사업을 확장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고, 어쩌다 몇몇 일러스트 작가들과 연이 닿아서 같이 작업을 하게 됐어요. 포스트 북부터 이런저런 소품들까지 제작했죠. 자연스럽게 일러스트 작가들을 비롯한 여러 창작자들과 관계를 맺게 됐고, 그들의 직업에 대한 이해의 폭이 조금 넓어졌습니다. 어느 날 창작자로 살아가는 것에 대한 애로 사항 같은 걸 물어보니 하나같이 자신의 작품이나 굿즈를 직접 홍보하고, 판매해야 하는 것을 꼽더라고요.

이런 것들을 어떻게 지원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이왕이면 이걸 새로운 사업으로 만들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더 많은 창작자들을 모으고, 그들의 작품을 홍보, 유통, 판매, 관리를 맡아서 하면 서로서로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었던 거죠. 결국 창작자는 창작만 할 수 있게 하자는 것이 저희의 목표라고 할 수 있습니다."

- 그래도 수익이 나야 할 텐데요.
"물론입니다. 어쨌든 판매가 되어야, 저희도 계속 퐁당을 운영할 수 있고, 창작자들도 수익이 나는 시스템이니까요. 자료 조사를 위해서 서울 일러스트 페어, 디자인 페어 등을 방문하면서 일러스트레이터나 공예 작가들의 굿즈 시장이 생각보다 규모가 크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저는 이 시장이 시간이 좀 더 지나면 출판 시장만큼 커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한 지금 운영하고 있는 회사가 디자인, 영상 제작이 바탕인 만큼 전체적인 그림을 예쁘게 만들 수도 있고, 제품 촬영, 영상 홍보들도 가능한 지점이 있습니다. 지금 하고 있는 일과의 연계성이 있으면서 창작자들과 상생할 수 있다는 의미를 지니는 동시에 수익 모델이 될 수 있을 거라고 판단했습니다." 

- 이런 방식으로 운영하는 곳이 퐁당 하나만은 아닐 텐데 어떤 차별점이 있나요.
"현재 작가들의 굿즈나 상품을 판매하는 곳은 확장성보다는 자기들만의 색깔을 잃지 않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곳이 많습니다. 그 정체성에 맞는 작가들을 섭외하고 소개하는 것이죠. 서점으로 치면 에세이만 파는 서점, 인문 서적 전문 서점 같은 어떤 특색을 기반으로 한다고 볼 수 있어요. 그런 점에서 퐁당은 좀 더 다양하고, 폭넓은 작가 풀을 구축하고 있다는 것이 첫 번째 차별점이고, 그 지점들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단순한 판매를 넘어 다른 재미있는 시도들을 해 나가려고 한다는 것도 나름의 차별점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리고 다른 곳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퐁당은 신인이든, 유명 작가든 작가별 공급률 차등이 없고, 할인 판매가 없습니다. 도서로 따지자면 완전 도서 정가제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할까요? 물론 소비자도 중요하고 유통사도 중요하지만 우리는 철저하게 작가 중심이에요. 작가와 창작물을 보호하는 것을 최우선의 가치로 삼고 있습니다."

- 준비하면서 힘들었던 점과 좋았던 점이 있다면? 많은 일러스트레이터들을 섭외하고 조율하기 쉽지 않았을 텐데요.
"모든 작가들이 다 나름의 특색이 있습니다. 지금은 어느 정도 시스템이 구축된 상태지만 처음엔 그 특색을 이해하고 맞추는 것이 쉽지는 않았습니다. 그것보다 더 힘들었던 것은 작가 섭외였습니다.

혼자 오래 작업하다 보니 스스로 하는 것에 충분히 적응이 된 사람들도 있었고, 사이트를 오픈하기 전이라 작가들 입장에서는 선뜻 본인의 작품을 맡기는 게 쉽지 않았던 것 같아요. 본격적으로 사이트를 오픈한 요즘엔 입점 문의가 훨씬 많아졌고, 소속 작가들도 어느 정도 만족하는 것 같습니다. 어쨌든 작가 군은 계속 늘려나갈 예정이라 계속 더 많은 작가들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 아티스트 선정에 있어서 기준이 있나요?
"없습니다. 창작을 하고, 자신의 작품이나 제품이 있는 작가라면 모두에게 열려있습니다. 인기가 있든 없든, 이제 막 시작했든 중견 이상이든 저희에게는 같은 작가입니다.

퐁당은 뛰어나다, 혹은 아니다를 우리가 판단하는 것, 그래서 우리의 입맛에 맞는 작가들로 채우는 걸 경계합니다. 그건 퐁당이 아니라 작가 스스로가 고민할 문제고, 소비자가 선택할 지점이라고 봐요. 어떤 하나의 콘셉트에 꽂혀서 그것만 고집하다 트렌드가 바뀌어서 길을 잃어버리는 경우를 많이 봐왔습니다. 그런 점에서 저희는 어느 하나의 특색을 따라가기보다는 모든 작가를 위해 존재하려고 합니다."

- 참여 아티스트 소개를 한다면요. 
"처음에 같이 포스트 북 작업을 했던 홍단단 작가와 안쇰 작가가 있습니다. 지금의 퐁당을 만들 수 있도록 모티브를 제공해 준 작가들이라고 할 수 있어요. 퐁당에 대한 계획을 말했을 때 가장 많은 응원과 지원을 보내준 작가입니다.

그 외에도 유럽 신화를 한국풍 일러스트로 작업하는 곰곰e 작가, 한국의 전통 문양을 바탕으로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을 선보이는 7/7 PATTERN 작가도 있습니다. 그 외에도 소속 작가들은 여럿이고, 아직 오픈 되지는 않았지만 판매를 준비하고 있는 작가들도 있으니 한번 찾아와 보시면 좋겠습니다."
 
 일러스트 엽서 - 한국풍 북유럽신화 곰곰e 작가
▲ 일러스트 엽서 - 한국풍 북유럽신화 곰곰e 작가
ⓒ 박정우

관련사진보기


- 앞으로의 계획은 무엇인지요. 
"퐁당을 통해 작가와 그들의 작품을 유통, 홍보하는 것을 넘어서 재미있는 시도들을 다양하게 해보려고 합니다. 작가와 작가가 연계해서 새로운 제품을 만들기도 하고, 괜찮은 아이템이 있으면 저희가 직접 제작할 계획도 있습니다. 연말에는 하나의 주제를 가지고 다양한 작가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작업하는 것도 해보려고 합니다. 그 결과물을 가지고 회원들의 투표를 통해 올해의 '퐁당상'을 선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코로나가 언제까지 지속될지 모르겠지만 잠잠해지는 날이 온다면 오프라인으로 확장할 계획도 있습니다. 팝업 스토어를 열어서 작가들이 직접 자신의 작품이나 굿즈를 판매하는 식으로 소비자와 작가의 만남도 주선할 생각입니다. 혹은 작품세계와 아이디어를 얻는 방법 같은 것에 대해서 강의할 수도 있고요. 원데이 클래스를 열어서 평소 좋아하던 작가의 작품을 함께 만들어 보는 행사도 계획하고 있습니다. 일러스트레이터나, 창작자가 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전문적인 교육 시스템을 마련하는 것도 생각하고 있고요."

-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요.
"사실 세상의 모든 창작자들이나, 그들과 함께 무언가를 하고 있는 저나 목표는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함께 오래 살아남는 것. 그걸 위해서 좀 더 많이 소통하면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구체화시켜갈 예정이니 지켜봐 주세요. 그리고 요즘 컴퓨터나 인공지능이 발전하고 있지만 한편으로 사람이 만들어 낸 창작품만의 매력은 기계로 대체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걸 즐겨보시면 좋겠습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책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해드릴 예정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