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1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 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1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 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사 수정 : 13일 오후 6시 58분]

사랑제일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45명 추가돼 총 841명에 이르고, 8.15 광화문 집회 관련 확진자도 32명 늘어 136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3일 오후 2시 정례브리핑에서 이날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가 387명이고, 해외유입 사례는 10명이라고 발표했다. 특히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접촉자 조사 중 45명이 추가 확진되어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가 총 841명이다.

"사랑제일교회 관련 추가 전파로 21개소에서 112명 확진"

정 본부장은 "현재까지 사랑제일교회 관련 추가 전파로 인한 확진자 발생 장소는 21개소이며, 이들 장소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총 112명으로, N차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현재 총 168개 장소에 대한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 광화문 8월 15일 집회와 관련해서도 32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136명이다. 광화문 집회 관련 확진자는 서울 36명과 경기 40명, 인천 5명 등 수도권뿐 아니라 부산 5명, 대구 7명, 광주 9명, 대전 4명, 울산 3명, 강원 1명, 충북 3명, 충남 4명, 경북 13명, 경남 6명 등 전국적으로 분포돼 있다.

이밖에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 관련 접촉자도 7명이 추가 확진(누적 35명)▲ 경기 용인시 우리제일교회 관련 자가격리자 가운데 4명이 추가 확진(누적 180명) ▲ 인천 부평구 갈릴리교회 관련 8월 21일 첫 확진자 발생 뒤 접촉자 중 31명이 추가 확진(누적 32명)되는 등 종교시설 관련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다.

주요 집단 발생 장소는 ▲ 서울 강남구 골드트레인, 양평군 단체모임 관련 접촉자 10명 추가 확진(누적 100명) ▲ 경기 파주시 스타벅스 파주야당역점 관련 자가격리자 중 4명 추가 확진(누적 64명) ▲ 인천 미추홀구 노인주간보호센터 22일 첫 확진자 발생 뒤 6명 추가 확진(누적 7명) ▲ 서울 성북구 극단 '산' 관련 5명 추가(누적 31명) ▲ 동창회 속초여행과 관련 7명 추가(누적 25명) ▲ 전남 순천시 홈플러스 푸드코트 관련 총 11명 ▲ 강원 원주시 명륜초병설유치원 교사 관련 총 11명 ▲ 광주광역시 웅진씽크빅 전남사업본부 총 7명 ▲ 대구 서구 장례식장 관련 총 6명 등이다.

"사랑제일교회 첫 확진 이후 60세 이상 비중 32%로 늘어"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서울 성북구 장위동 사랑제일교회(담임목사 전광훈).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서울 성북구 장위동 사랑제일교회(담임목사 전광훈).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특히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월 12일 사랑제일교회 관련 첫 확진자 발생 이후 60세 이상 확진자 비중이 증가해 8월 23일 0시 기준 32%이고 위·중증 환자도 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23일 0시 기준 위·중증환자는 총 30명으로 5명이 늘었고, 사랑제일교회 관련 위·중증 환자가 4명으로 가장 많았다.

정 본부장은 "사랑제일교회 관련해서는 확진자들의 노출 시간과 장소를 특정하기 어려운 경우가 있고, 다양한 교회 활동을 통해 상당 기간 반복적인 노출 및 전파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7월 27일부터 이 교회를 방문한 적이 있는 교인과 방문자들은 증상과 관계없이 신속하게 검사를 받고, 8월 8일 경복궁 인근 집회와 8월 15일 광화문 집회에 참석자들도 증상과 관계없이 신속히 검사를 받아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마스크 종류보다 제대로 쓰는 게 중요... 턱 마스크나 코 노출 부적절"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부터 전국으로 확대 시행된 '2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국민행동 지침'을 준수해달라고 국민에게 요청했다.

정 본부장은 "꼭 필요한 외출 외에는 가급적 집에 머무르고 사람들과 접촉할 때는 마스크를 제대로 써 달라"면서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우리의 부주의와 방심이 누군가에게 피해를 줄 수 있고 방역 지침을 준수하면 누군가의 생명을 지킬 수 있다"고 밝혔다.

KF-80이나 kF-94가 아닌 '비말차단 마스크'로도 충분하느냐는 기자 질문에, 정 본부장은 "마스크 종류보다 마스크를 벗지 않고 제대로 착용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장시간 벗고 있거나 턱에만 걸치거나 코를 내놓고 입만 막는 부적절한 착용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정 본부장은 "비말차단 마스크라도 빠짐없이 쓰는 게 중요하다"면서 "다만 의료기관을 방문하거나 (감염 위험에) 장시간 노출돼야 하는 경우 좀 더 높은 단계의 마스크를 쓰는 게 안전하다"고 밝혔다.

*오마이뉴스는 8월 23일 <사랑제일교회 확진자 45명 늘어 841명... 4명은 위·중증> 기사에서 "미추홀노인주간보호센터 22일 첫 확진자 발생 뒤 6명 추가 확진(누적 7명)"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실제 확진자가 발생한 곳은 '(인천시 미추홀구 소재) 미추홀노인주간보호센터'가 아닌 '(인천시) 미추홀구 노인주간보호센터'로 확인돼 바로 잡습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팩트체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