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무궁화 6호 위성 활용 육군 후방통신체계 구축  위성통신 사업자 KT SAT가 방위사업청이 발주한 후방지역 위성통신체계를 구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로써 유선망이 단절된 상황에서도 무궁화위성 6호를 활용해 육군 제2작전사령부와 예하 부대 후방지역에 각종 지휘 통제 시스템과 인터넷 전화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2020.8.13
 위성통신 사업자 KT SAT가 방위사업청이 발주한 후방지역 위성통신체계를 구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로써 유선망이 단절된 상황에서도 무궁화위성 6호를 활용해 육군 제2작전사령부와 예하 부대 후방지역에 각종 지휘 통제 시스템과 인터넷 전화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2020.8.13
ⓒ KT SAT 제공

관련사진보기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후방지역 통신망 보완을 위해 국내 상용위성(무궁화 6호)을 활용한 후방지역 위성통신체계 사업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후방지역이란 통상 육군 제2작전사령부(대구) 예하 부대가 있는 경기·강원 이남과 충청·영·호남 지역을 뜻한다.

후방지역 위성통신체계사업은 작전 지역이 넓고 지휘통신 기반시설이 미약한 후방지역 통신 지원 능력 강화를 위해 약 460억 원이 투자되어 지난 2017년부터 추진됐다.

그동안 후방지역에서는 사단급 이상만 군 전용 통신체계 위성장비를 보유하고 있어, 연대·대대급 이하 부대는 유선망에 의존해왔다.

이 때문에 지상통신망이 단절되거나 유선망이 개통되지 않은 지역에서는 통신망 복구까지 여러 시간이 소요됐다.

후방 지역 위성통신체계 사업 완료, 신속한 지휘통신 가능해져 

이번 사업이 완료됨에 따라 후방지역 광범위한 작전지역에 신속한 장비 설치와 지휘통신체계망 구성이 가능해졌다. 또한 한반도 어느 지역에서나 전파의 송수신이 가능해져, 유사시 유선통신망이 없는 지역에서도 즉각적으로 육군전술지휘정보체계(ATCIS) 운용이 가능해졌다.

방위사업청은 "최근 발사된 군 전용위성통신체계(ANASIS-Ⅱ)는 전방의 작전 직접 수행 부대가 통신망(C4I포함)으로 활용하는 것이고 이번에 전력화된 후방지역 위성통신체계는 전방 부대를 제외한 육군 후방 부대의 부족한 기반통신망과 C4I를 지원하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면서 "현 해상작전위성통신체계(MOSCOS)는 해군의 전 함정과 부대가 작전 시 동남아 등지까지 통신망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발사된 한국군 첫 군 전용위성인 '아나시스 2호(ANASIS-Ⅱ)'는 365일, 24시간 통신이 가능하고 재밍(전파교란)에 강하다는 장점이 있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항재밍, 고속 통신지원 등 군 전용 사양에 따라 개발된 군 전용 통신위성 ANASIS-Ⅱ가 궤도에 안착한 데 이어 민간의 성숙한 기술로도 군 소요를 경제적으로 충족할 수 있도록 사업이 진행된 후방지역 위성통신체계는 민간기술장비 국방적용, 후방 C4I지원 등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