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북한 영변 핵시설 주변의 구룡강이 홍수로 범람했다고 12일(현지시간) 분석했다. 38노스에 따르면 7월 22일 촬영된 위성사진과 이번 달 6일 촬영된 위성사진을 비교해보면 구룡강 수위에는 큰 차이가 보인다.

구룡강 범람으로 핵시설 전력망, 냉각수 공급 파이프라인 등이 손상을 입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5메가와트(MW)급 원자로 및 실험용 경수로(ELWR)를 거론했다. 다만 지난 8~11일 영변 핵시설을 부분적으로 촬영한 위성사진에서는 불어난 강물이 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우라늄농축공장(UEP) 같은 중요시설들이 홍수피해를 피했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38노스는 설명했다.

한편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 1∼6일 북한 강원도 평강군에 내린 비는 854㎜로 북한 연평균 강우량(960㎜)에 거의 근접했다.

왼쪽 사진은 7월 22일 촬영된 우라늄농축공장(UEP) 일대의 위성사진. 오른쪽은 8월 6일 촬영된 같은 장소의 모습.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북한 영변 핵시설 주변의 구룡강이 홍수로 범람했다고 12일(현지시간) 분석했다. 38노스에 따르면 7월 22일 촬영된 위성사진과 이번 달 6일 촬영된 위성사진을 비교해보면 구룡강 수위에는 큰 차이가 보인다. 왼쪽 사진은 7월 22일 촬영된 우라늄농축공장(UEP) 일대의 위성사진, 오른쪽은 8월 6일 촬영된 같은 장소의 모습.
ⓒ 38 North, Pleiades ⓒ CNES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북한 영변 핵시설 주변의 구룡강이 홍수로 범람했다고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12일(현지시간) 분석했다.

38노스는 이날 보고서에서 "지난 6일 촬영된 상업용 위성사진을 보면 구룡강 수위가 지난달 22일 사진과 비교해 급격히 높아졌다. 상당한 홍수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아마도 지난 몇 년간 최악의 수준"이라고 밝혔다.

북한 당국은 홍수에 대비해 구룡강 제방을 지속해서 보수하고 있지만, 올해 홍수를 막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38노스는 설명했다.

특히 구룡강을 가로지르는 댐이 침수된 장면도 위성사진에 포착됐다.

구룡강 범람으로 핵시설 전력망, 냉각수 공급 파이프라인 등이 손상을 입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5메가와트(MW)급 원자로 및 실험용 경수로(ELWR)를 거론했다.

38노스는 "5MW 원자로는 꽤 한동안 가동되지 않은 것 같고 ELWR도 아직 작동하지 않는 것으로 보이기는 하지만, 이들 시설 모두 지속적인 물 공급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다만 지난 8~11일 영변 핵시설을 부분적으로 촬영한 위성사진에서는 불어난 강물이 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우라늄농축공장(UEP) 같은 중요시설들이 홍수피해를 피했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38노스는 설명했다.

한편, 북한에서는 이달 들어 연일 폭우가 쏟아져 전 지역에 걸쳐 홍수 피해를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 1∼6일 북한 강원도 평강군에 내린 비는 854㎜로 북한 연평균 강우량(960㎜)에 거의 근접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