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도교육청 고1 무상교육 조기실시 촉구 안산시민사회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경기도교육청 고1 무상교육 조기실시 촉구 안산시민사회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 황정욱

관련사진보기

 
'고등학교 1학년 수업료 반환'을 요구하는 학부모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청와대 게시판에도 수업료 환불을 요구하는 경기도 학부모들의 청원이 이미 올라왔고, 경기도 교육청 홈페이지에도 민원 글이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각 교육청이 고1 학생들을 구제하기 위한 나름의 방편을 세우고 있는데 경기도교육청은 2학기 수업료 고지서를 발부하겠다고 한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11일 오전 10시 경기도교육청의 고1 무상교육 조기실시를 촉구하는 안산시민사회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박범수 안산청년회 회장은 "10년 전 무상급식은 사회주의라 표현 될 정도로 논란이 있었지만 이제 무상급식은 사회의 보편적 가치가 되었다"라며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은 학생들이 차별 없이 평등하게 교육받을 권리를 보장하고 경제적 문제로 교육격차가 벌어지지 않도록 책무를 다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기자회견을 주최한 안산시민사회연대와 안산민중공동행동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경기도의 고등학교 1학년만 교육복지의 울타리 밖에 쫓겨나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학교수업이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않아 경제적으로나 교육적으로 학생과 학부모의 고통이 배가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현실을 진단했다.

이어 "이 교육감은 비상 상황에 맞게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 도교육청 중심의 교육행정이 아니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과 학부모 중심의 정책을 펼쳐야 마땅하다"라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을 주최한 관계자는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서 경기도의 고1들만 과중한 경제적 부담까지 짊어져야 한다면, 진보교육의 후퇴이자 그간 경기도민이 일구었던 진보적 교육의 성과를 무위로 돌리는 일이 아닐 수 없다"라며 "안산 시민사회는 고교 1학년 무상교육이 반드시 조기에 실현되도록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경기도 안산에서 직장다니며 오마이뉴스 시민기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속에서 시민들과 소통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역할을 해보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