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용담댐 방류로 침수된 부리면 평촌리
 용담댐 방류로 침수된 부리면 평촌리
ⓒ 금산군

관련사진보기

  
 부리면 평촌리 무지개 다리 일대
 부리면 평촌리 무지개 다리 일대
ⓒ 금산군

관련사진보기

 
용담댐 방류로 인한 금산군 제원면·부리면 등지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용담댐 수문방류는 지난 7일 초당 700t으로 시작해 8일 최고 초당 2900t을 방류했으며 10일 현재 초당 1500t으로 늘어났다. 

댐 방류로 인한 금산군의 침수피해 지역은 ▲제원면 제원리, 대산리, 저곡리, 용화리, 천내리 일원 ▲부리면 어재리, 평촌리, 예미리, 수통리 일원이며 특히 부리면 방우리는 진입로가 유실돼 마을이 고립됐다.

9일까지 조사된 피해 현황을 살펴보면 조정천, 천황천, 금강 무지개다리 하류 제방 및 제방도로, 촛대바위 옆 마을 진입로가 유실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침수가구 88가구에 219명이 제원초 및 마을회관 등 임시대피소로 대피했다가  현재 1명을 제외하고 전원 귀가했다. 

농경지(인삼포 포함)의 경우 제원면 236농가 258ha, 부리면 222농가 213ha 등 총 458농가 471ha에 대한 피해가 접수됐다. 

문정우 금산군수는 지난 9일 김종민 국회의원과 피해지역을 살피며 피해 복구 및 금산군 특별재난지역선포 건의에 대해 논의했다. 
 
 부리면 평촌면 무지개 다리 일원
 부리면 평촌면 무지개 다리 일원
ⓒ 금산군

관련사진보기

 
또 지난 8일부터 금산군청 12개 실·과 및 10개 읍·면의 직원들 전 직원의 비 근무를 실시해 각 현장의 피해 상황의 조사·접수 및 위험지역 출입통제, 피해 복구 현장에 투입했다.

군은 응급복구를 위해 ▲부리면 현내천 ▲제원면 대산리, 조정천 등지의 제방 범람을 막기 위한 마대 쌓기에 나섰으며, 제원면 천내리 주변에 고립된 주민 2명의 구조를 완료했다.
 
 수해 현장을 방문해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는 문정우 금산군수.
 수해 현장을 방문해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는 문정우 금산군수.
ⓒ 금산군

관련사진보기

 
문정우 금산군수는 "몇 년간 공을 들인 인삼밭과 주택이 물에 잠겨 군민들의 상심이 크다"며 "피해조사를 철저히 진행하고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을 철저히 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월 28일 이후 금산의 강수량은 9일까지 부리 472mm, 남이 500mm, 남일 392mm, 진산 436mm, 복수 433mm, 금산 378mm, 금성 395mm, 제원 378mm, 군북 354mm, 추부 414mm를 기록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