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진보당대전시당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진보당대전시당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 진보당대전시당

관련사진보기

 
진보당대전시당(위원장 정현우)이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한 학기 동안 '온라인 비대면 수업'이 진행된 각 대학의 학생들을 위한 '학습권 보장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진보당대전시당 김선재 대변인은 6일 보도자료를 통해 "교육부와 대학은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2020년 상반기 동안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시기를 보낸 가운데, 대학생들 역시 부족한 준비 속에 강행된 온라인 비대면 수업으로 인해 학습권을 제대로 보장받지 못했다는 것.

김 대변인은 "대학생들은 수백만 원의 학비를 내고도 그에 합당한 수업을 제공받지 못했다"며 "교수가 책을 읽어 내려가는 것이 수업 내용의 전부가 되거나, 유튜브 강의를 시청하는 것으로 온라인 강의가 대체되기도 했다. 온라인 수업 환경도 열악하여 영상과 음향이 제대로 전달되지 못하는가 하면, 접속 자체가 불가능한 경우도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군다나 수백만 원에 달하는 학비 중에는 학생들이 전혀 사용하지 않은 시설 이용비와 실습비가 포함되어 있다"면서 "이를 일부 환불해 달라는 학생들의 정당한 요구에 교육부와 대학은 서로 책임을 미루는가 하면, 단 10만 원의 위로금으로 학생들을 달래는 듯 한 모습을 보였다"고 비판했다.

이러한 주장은 등록금 환불을 요구하는 학생들의 주장에 대전지역 일부 대학이 10만원씩을 2학기 등록금에서 장학금 형태로 감액해 주기로 결정한 것을 두고 한 지적이다.

김 대변인은 "이제 불과 가을학기 개강까지 한 달여 시간도 남지 않았다. 교육부와 대학들이 남은 기간 안에 면밀한 대책을 미리 세우지 않는다면, 봄 학기와 같은 혼란이 재연될 것은 불 보듯 뻔하다"면서 "교육부와 대학은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한 대책을 적극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진보당대전시당 청년위원회는 이러한 주장에 앞서 대전지역 각 대학에 소속된 학생들로부터 '온라인 비대면 수업으로 인한 문제 사례'를 취합하고, 이를 바탕으로 '대학 수업 환경 개선을 위한 7대 요구사항'을 이날 발표했다.

우선 '온라인 비대면 수업의 문제점'으로 지적된 사항은 '온라인 서버 용량의 한계로 인해 접속이 원활하지 않은 문제', '온라인을 통해 조별 과제를 수행하는 어려움', 마이크 등 음향 장비가 낙후되어, 소리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 문제' 등 ▲온라인 수강 환경에 대한 문제가 가장 많이 제기됐다.

또한 '영상에 슬라이드 화면만 띄우고, 글만 읽어주는 수업 내용의 문제', '질의응답이 진행되지 못하여, 수업 이해에 장애가 생기는 문제', '강사가 이전에 타 수업에서 녹화한 영상을 그대로 재사용하는 문제' 등 ▲강의 내용의 부실 문제도 제기됐으며, '온라인으로 시험을 진행할 시 부정행위가 발생하는 문제', '시험을 통한 학업성취도 평가의 변별력이 사라지는 문제' 등의 ▲학업 성취도 평가의 부정확성도 문제로 지적됐다.

진보당대전시당은 이러한 문제점을 바탕으로 △온라인 녹화 수업 질의 향상을 위한 영상처리 전문 인력 확보 △영상 및 음향 장비 개선 △수업의 내용 이해를 높일 수 있는 수업 외 질의응답 시간 제공 △대면수업 병행 시 거리 두기 준수 및 책상별 투명 가림판 설치 △휴학제도 개선 △등록금 책정 시 실습비와 시설이용비 등을 면밀히 검토, 불필요한 등록금 인하 △교육부의 세심하고 일관된 지침 마련 등을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