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의총 참석한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의원 등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이광재 민주당 의원.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강원 원주갑)이 '절름발이'란 표현으로 장애 비하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사과했다.

이 의원은 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상임위원회 발언과 관련해 깊이 사과 드린다"라며 "'절름발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장애인과 가족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드린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소수자를 살펴야 하는 정치인으로서 지적을 받기 전에 오류를 발견하지 못한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의정활동의 언행을 좀 더 세심하게 살피는 계기로 삼겠다"라고 다짐했다.

그는 "사회적 소수자의 인권 문제와 그분들의 삶이 나아질 수 있는 정책에 좀 더 세심한 관심을 쏟겠다"라며 "어려운 시기에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7월 2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회의에서 "기획재정부가 금융부문을 확실히 알지 못하면 정책수단이 '절름발이'가 될 수밖에 없다"라고 발언했다. 이에 같은 자리에 있던 장혜영 정의당 의원(비례대표)이 즉각 "명백하게 장애를 비하하는 표현이다. 앞으로 그런 표현을 조심해서 사용해달라"라고 지적했다. 이를 두고 소셜미디어상의 일부 민주당 지지자들이 장 의원을 향해 성차별적 비난을 쏟아내 논란이 이어져왔다.  

[관련 기사] 장혜영 향한 비난과 7개월 전 민주당 논평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