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임진강 방류 조절 1일 오후 임진강 수위를 조절하며 방류하는 경기도 연천군 군남홍수조절댐. 경기도는 1일 임진강 최북단 필승교 수위가 행락객 대피 수위 1m를 넘었다며 수계인 연천·파주지역에 주의를 당부하는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임진강 수위를 조절하며 방류하는 경기도 연천군 군남홍수조절댐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최근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국방부는 6일 "국방부와 육해공 각 군에서 재난대책본부 2단계를 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 대행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여러 지역에서 철책 일부 구간이 넘어지거나 울타리, 옹벽 등 이런 부분들이 전도가 있었다"면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응급조치를 취한 상태에서 비가 좀 그치면 조속히 복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철책이 넘어지는 등의 피해가 발생한 곳은 GOP 일부 구역 등 여러 군데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합동참모본부(합참)는 북한의 임진강 댐 방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준락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북한의 황감댐 방류 동향에 대해 "북한 지역에 최근 들어서 집중호우가 있었고 남쪽으로 흐르는 하천의 최근에 수위가 상승한 부분도 있었다"면서 "관련 상황에 대해 예의주시하면서 관계기관과 긴밀히 상황을 공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이어 "국민들과 장병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피해 예방을 위해 상황을 적극 공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집중호우가 이어지면서 북한 당국이 임진강 상류의 황강댐 수문을 세 차례 가량 우리 측에 사전 통보 없이 개방해 임진강 수위가 급격히 상승했다. 5일 밤 임진강 필승교의 수위는 관측을 시작한 이래 최고 수위인 13m까지 올랐고, 인근지역 주민 1400여 명이 긴급 대피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