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과학고등학교 설혜리 학생(지도교사 김영수)이‘바다 생태계의 시간표, 조석 그래프를 갖는 물때 시계’를 발명하여 제33회 대한민국발명전시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경남과학고등학교 설혜리 학생(지도교사 김영수)이‘바다 생태계의 시간표, 조석 그래프를 갖는 물때 시계’를 발명하여 제33회 대한민국발명전시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 경남과학고

관련사진보기

 
"바다 생태계의 시간표, 조석 그래프를 갖는 물 때 시계"를 만든 설혜리 경남과학고 학생(2년)이 6일 열린 '제33회 대한민국학생발명전시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이 작품은 통영이 집인 설혜리 학생이 자신의 실제 삶 속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자신의 생각을 현실로 만들고 이를 통해 배움을 실현한 것이다.

경상남도교육청은 '제33회 대한민국학생발명전시회' 시상식에서 대통령상 수상을 포함해, 국무총리상 2명, 최우수상 15명, 우수상 10명, 특별상 2명 등 총 93명이 수상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학생발명전시회는 학생들의 발명과 지식재산 인식 제고를 통한 발명의 생활화와 우수한 학생발명품을 시상하고 전시하여 창의력 계발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특허청이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여 열리는 행사이다.

경남교육청은 학생 부문의 수상작 93명 외에도 교원부문에서도 장관상 2명을 포함하여 9명이 수상하였으며, 경남과학고와 창원과학고는 학교단체상을 수상하여 경남 발명교육과 메이커교육의 위상을 다졌다.

경남교육청은 "이번 수상 작품 모두 아이디어 하나하나가 기발하고 참신함이 돋보였으며 올해는 예년과 달리 감염 예방 및 방역 관련 발명품이 많았는데 이는 코로나 19로 인한 일상의 변화 때문인 것으로 보이며 학생들의 배움은 삶과 연계하여 이루어짐을 알 수 있다"고 했다.

조용국 경남교육청 창의인재과 장학관은 "이 모든 결실은 경남교육이 평소 창의적인 사고를 바탕으로 문제해결 능력을 함양하고 생각하는 힘을 키우는 학생참여중심의 탐구교육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온 결과이다"고 했다.

그는 "경남교육청은 앞으로도 도전과 혁신의 발명교육 및 메이커교육문화를 조성하여 교육혁신을 넘어 미래교육에 대비하기 위하여 더욱 노력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진주에 있는 경남과학고등학교 홈페이지.
 진주에 있는 경남과학고등학교 홈페이지.
ⓒ 경남과학고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