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하남시는 시 승격 이래 최초 오는 8일 오전 5시 38분 하남풍산역에서 첫 지하철이 출발한다고 5일 밝혔다.
 하남시는 시 승격 이래 최초 오는 8일 오전 5시 38분 하남풍산역에서 첫 지하철이 출발한다고 5일 밝혔다.
ⓒ 하남시

관련사진보기

 
경기 하남시의 지하철 시대가 본격 개막한다. 

하남시는 시 승격 이래 최초 오는 8일 오전 5시 38분 하남풍산역에서 첫 지하철이 출발한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지하철 개통에 따라 특히 서울 도심으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며 "하남풍산역에서 광화문까지 46분, 여의도까지는 59분이 걸린다. 강남역까지는 천호역과 잠실역에서 환승해 47분 안에 도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시민들 또한 지하철 이용편의 증대와 지역경제 발전을 기대하고 있다.

미사지역 오피스텔에 거주중인 회사원 A씨는 "지금까지 서울로 출퇴근 시 버스에서 지하철로 갈아타는 불편함이 있었다. 출퇴근 시간대는 자리가 없어 서서 가는 경우가 많았다"며 "지하철이 개통되고 미사역에서 탑승 시 앉아 갈 수 있는 자리도 충분할 것 같다. 출퇴근 시간도 훨씬 단축될 것 같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지하철 5호선 개통으로 서울 도심 진입과 시민들의 출퇴근 시간 단축 등 교통편의가 크게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이용을 위해 관련 기관과 긴밀한 협의로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하남시는 올해 초 시민, 전문가, 공무원 등이 참여한 '지하철 역사 활성화 프로젝트팀'을 구성해 신설되는 4개 지하철 역사를 활성화할 계획을 수립 중에 있다. 시는 역사별로 주제와 테마를 선정해 기존 교통시설을 뛰어넘는 시민참여 공간, 문화 공간 등으로 조성할 방침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