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왼쪽 첫 번째)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 기자회견장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고 상임대표(왼족부터),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 송란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처장,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왼쪽 첫 번째)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 기자회견장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고 상임대표(왼족부터),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 송란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처장,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업무용 휴대전화(업무폰)에 대한 디지털포렌식이 유족 측 신청에 따른 법원의 집행정지 결정으로 중단되자 피해자 지원 단체들이 "강력한 유감"을 표하며 수사 재개를 촉구했다.

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의전화는 31일 입장문을 내고 "업무폰에 저장된 일체 자료에 대한 포렌식과 수사는 재개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서울시장 업무폰은 변사사건에서 취득됐으나, 현재 고소된 강제추행·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통신매체이용음란 혐의 입증 과정의 증거물이기도 하다"며 "동시에 추가로 고발된 공무상기밀누설죄 수사상 주요 자료"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휴대전화는 서울시 명의로 되어 있고, 기기 값과 이용요금을 9년간 서울시에서 납부했다"며 "박 전 시장은 업무와 개인 용무, 직원에 대한 전송 행위를 해당 전화로 했다. 또 가족이 돌려받는 대상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피해자 측 변호인 등으로 구성된 두 단체는 "시장 가족의 준항고 신청만으로 사실상 수사가 중단된 상황으로,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준항고 재판 과정에서 피해자 측 의견서를 제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박원순 사건' 수사 태스크포스(TF)는 전날 서울북부지법이 유족 측이 신청한 '포렌식 절차에 대한 준항고 및 집행정지'와 관련, 준항고에 관한 결정 시까지 집행정지를 받아들임에 따라 포렌식 절차를 중지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는 경찰청 보관 장소에서 봉인 상태로 법원의 준항고 결정을 기다리게 됐다.

경찰은 이달 22일 유족 측과 서울시 측 변호사 등이 지켜보는 가운데 해당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해제한 뒤 원본 데이터를 통째로 복제해 포렌식을 진행해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