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 딸아이 부딪혀 넘어졌다고 8세 남아 폭행한 아버지
ⓒ 유성호

관련영상보기

 
한 남성이 놀이터에서 자신의 다섯 살 딸아이와 부딪혀 넘어졌다며 남자아이의 목을 잡아 넘어뜨리고 무릎으로 가슴 부위를 내리 누르는 등 폭행한 사건이 일어났다. 여자아이는 5세, 남자아이는 8세에 불과했다. 지난 5일 오후 4시 30분께 경기 군포시 산본동의 한 놀이터에서 벌어진 일이다.

<오마이뉴스>가 입수한 CCTV 영상을 보면, B군이 놀이터에서 달리던 중 다섯 살 여자아이와 부딪쳤고 둘은 함께 넘어졌다. 그러자 반바지 차림의  남성 C씨가 나타나 B군 목을 잡아 넘어뜨리고 무릎으로 가슴 부위를 내리 눌렀다.

현장에 있던 B군의 아버지 A씨는 "40대로 보이는 남성이 아이 목을 졸라 넘어뜨린 뒤 무릎으로 명치를 눌렀다. 몇 초 내에 아이가 의식을 잃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깜짝 놀라 그 남성을 아이에게서 떼어놓자 오히려 제 얼굴과 몸을 수차례 가격하며 저항했다"고 말했다.
  
A씨는 "아들은 2주 정도 치료를 요하는 신체 상해를 입었다. 그보다는 공포 등 정신적 상처 때문에 놀이터에 안 가려고 하고 학교도 못 가겠다고 한다. 그 일 이후로 아들은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고 밝혔다.

당시 현장에 있던 한 남성도 "그저 애들끼리 부딪쳐서 넘어진 것뿐인데 C씨가 느닷없이 달려들었다. 누가 봐도 목을 조르는 것처럼 보이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C씨는 23일 오전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얼굴 부분을 누르기는 했는데, 절대 목을 조른 것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아이에게) 실수한 것에 대해서는 사과했다"라고 덧붙였다.

C씨의 아내는 "시험관으로 어렵게 딸아이를 얻었다. 남편이 덩치 큰 남자아이가 우리 딸아이를 치고 도망가는 상황으로 판단, 그 아이를 붙잡기 위해 그런 것이다. 하지만 남편 행동이 과했다"라고 해명했다.

A씨는 사건 다음날인 지난 6일 C씨를 아동학대와 폭행, 살인미수 등으로 경찰에 고소했다. 또 24일 구체적인 사건 내용이 담긴 추가 고소장을 제출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