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오후 경기도청 신관 4층 제1회의실에서 경기도 김희겸 행정1부지사, 이재강 평화부지사, 이용철 행정2부지사, 이형철 소방재난본부장, 실·국장, 공공기관장 및 사업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7월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내년 예정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 여부를 두고 20일 "공당이 국민에게 약속을 했으면 지켜야 한다"라며 "(더불어민주당이)무공천하는 게 맞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우리는 말도 아니고 규정으로서 중대한 비리 혐의로 이렇게(궐위) 될 경우에는 공천하지 않겠다고 써놨지 않나. 그러면 지켜야 한다"라며 "(무공천으로 인한)손실이 크더라도 기본적인 약속을 지키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공천하지 않는 게 맞다"라고 했다.

이 지사는 "장사꾼도 신뢰를 유지하려고 손실을 감수한다"라며 "정치는 신뢰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민주당 당헌 96조 2항에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하여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라고 돼 있다. 민주당 소속 오거돈 부산시장·박원순 서울시장이 성폭력 사건 이후 차례로 낙마하면서 오는 2021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가 치러지게 됐다.

해당 당헌은 지난 2015년 문재인 대통령이 당 대표이던 시절 당 혁신 차원에서 발표된 것이다. 무공천 당헌이 명시돼 있음에도 민주당은 아직까지 보궐선거 후보 공천 여부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 지사는 "(성폭력 문제가)중대 비리가 아니라고 할 수는 없지 않나"라며 "만약 이것(무공천)을 도저히 정치적으로 견딜 수 없다면 당이 국민에게 석고대죄 정도의 사죄를 한 뒤에나 규정을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지사는 민주당 당권 주자인 김부겸 전 의원과의 연대설에 대해선 "제가 공개적으로 지원하면 김 전 의원이나 저에게 도움이 되겠나"라며 선을 그었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도 또다른 당권 주자이자 대권 경쟁자인 이낙연 의원(서울 종로)에 대해선 "(대선 경선을 위한 중도 사퇴로 당 대표 임기가)6개월 조금 넘을 정도인데, (이 의원이 대표가 된다 해도)그게 당의 운명을 좌우하겠나"라고 견제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 지사는 지난 16일 대법원이 자신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사건을 무죄 취지로 판결해 지사직을 유지한 이후 정치적 보폭을 넓히고 있다.

[관련기사]
'보궐선거 무공천' 주장한 전재수 "노무현이라면 어떻게 했겠나"

댓글10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2,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