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마스크 벗으며 밝은 표정 짓는 이재명 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대법원의 허위사실 공표 혐의 무죄 취지 파기환송 선고와 관련해 입장 발표를 마친 뒤 지지자들을 향해 밝은 미소를 보이고 있다.
▲ 마스크 벗으며 밝은 표정 짓는 이재명 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대법원의 허위사실 공표 혐의 무죄 취지 파기환송 선고와 관련해 입장 발표를 마친 뒤 지지자들을 향해 밝은 미소를 보이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대법원의 허위사실 공표 혐의 무죄 취지 파기환송 선고에 대해 "거짓이 진실을 이길 수 없다는 믿음, 정의에 대한 믿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해줬다"며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대법원의 허위사실 공표 혐의 무죄 취지 파기환송 선고에 대해 "거짓이 진실을 이길 수 없다는 믿음, 정의에 대한 믿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해줬다"며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6일 대법원으로부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결정을 받은 뒤 "제가 (앞으로)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는 주권자인, 대한민국의 주인인 국민이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4시30분 경기도청 본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부 국민께서 저에 대해 약간의 기대를 갖고 계신 것을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당선 무효 위기에 처했던 이 지사는 이날 대법원 선고로 도지사직을 유지하게 됐다. 더 나아가 그동안 이 지사에게 제기됐던 친형 강제입원 사건 등 각종 의혹을 털어내는 계기가 되면서 향후 도정은 물론 정치적 행보에 탄력을 받게 됐다.

특히 여권 차기 대선주자로서 향후 대선 가도에 파란불을 밝혔다. 이 지사는 여권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한 자릿수(8.8%p) 차이로 추격중이다. <쿠키뉴스>가 여론조사기관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7월 4일과 6~7일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낙연 의원은 28.8%, 이재명 지사는 20.0%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제가 정치적 조직도, 계보도, 지연도, 학연도 없는 외톨이이기는 하지만 우리 국민이 제게 그런 기대를 가져주시는 것은 지금까지 맡겨진 시장으로서의 역할, 또 도지사로서의 역할을 조금은 성과 있게 잘했다는 평가의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특히 "공직자가 어떤 역할을 맡게 될지는 공직자 자신이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그 일을 맡긴 국민, 주권자가 정하는 것이기에 이미 제게 맡겨진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그다음에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는 역시 주권자인, 대한민국의 주인인 국민이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환호하는 지지자들에게 엄지 척하는 이재명 지사 대법원이 16일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해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 사건을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한 가운데 이 지사가 같은 날 오후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입장 발표를 마친뒤 지지자들을 향해 엄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 환호하는 지지자들에게 엄지 척하는 이재명 지사 대법원이 16일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해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 사건을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한 가운데 이 지사가 같은 날 오후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입장 발표를 마친뒤 지지자들을 향해 엄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환호하는 지지자들에게 엄지 척하는 이재명 지사 대법원이 16일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해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 사건을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한 가운데 이 지사가 같은 날 오후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입장 발표를 마친뒤 지지자들을 향해 엄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 환호하는 지지자들에게 엄지 척하는 이재명 지사 대법원이 16일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해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 사건을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한 가운데 이 지사가 같은 날 오후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입장 발표를 마친뒤 지지자들을 향해 엄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대법원의 허위사실 공표 혐의 무죄 취지 파기환송 선고와 관련해 입장 발표를 마친 뒤 마스크를 벗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대법원의 허위사실 공표 혐의 무죄 취지 파기환송 선고와 관련해 입장 발표를 마친 뒤 마스크를 벗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지지율 1위인 이낙연 의원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뭐, 제가 1위로 올라간 일이 없어서..."라고 운을 뗀 뒤 "이낙연 전 총리는 워낙 인품도 훌륭하고 역량 있는 분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존경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민주당의 식구이고 당원의 한 사람이기 때문에 이낙연 의원이 하는 일을 옆에서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하고자 하는 일, 또 민주당이 지향하는 일들이 성공할 수 있도록, 국민이 믿고 의지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지사는 대법원의 선고에 대해 "법과 상식에 따라서 인권의 최후 보루로서의 역할을 해주신 대법원에 경의를 표한다"며 "객관적 사실에 따라서 합당한 판결을 내려준 대법원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여러 가지 의혹에 대해 이번 재판으로 종지부를 찍었다'는 평가에 대해 "전에 '변방 장수'라고 표현했던 것처럼 정치적 자산이 없는 사람이기 때문에 이런저런 많은 어려움을 겪었던 건 사실"이라면서도 "그러나 그런 일들조차 다 저의 부덕함의 소치이고, 다 저로 인해서 발생한 일들이기 때문에 특별한 원망은 없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다만 정치라고 하는 것 때문에 제가 고통받는 것은 무방하지만, 저와 무관한 가족들, 주변 사람들이 저로 인해서 고통받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오물을 뒤집어쓴 상태이기 때문에 털어내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겠지만, 뒤집어쓴 이 상태에서 제게 주어진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본관 앞에는 이재명 지사의 지지자 10여 명이 몰려와 '억강부약! 공정사회!', '#이재명 힘내라!' 등의 손 피켓을 들고 이 지사 재판 결과를 축하했다. 일부 지지자들은 기자들과 대화하는 이 지사를 향해 "이재명 만세", "고생하셨어요"라고 외치며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 자리에 계신 지지자분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가슴 졸이며 지켜봐 왔던 많은 지지자 여러분에게 정말로 감사하다"면서 지지자들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대법원의 허위사실 공표 혐의 무죄 취지 파기환송 선고에 대해 "거짓이 진실을 이길 수 없다는 믿음, 정의에 대한 믿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해줬다"며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대법원의 허위사실 공표 혐의 무죄 취지 파기환송 선고에 대해 "거짓이 진실을 이길 수 없다는 믿음, 정의에 대한 믿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해줬다"며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16일 오후 대법원이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해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 사건을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한 가운데,  이 지사가 오후 4시 30분께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본관앞에서 입장발표를 했다. 이 지사를 지켜보던 지지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16일 오후 대법원이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해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 사건을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한 가운데, 이 지사가 오후 4시 30분께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본관앞에서 입장발표를 했다. 이 지사를 지켜보던 지지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댓글2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