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3일 서울 여의도에서 미래통합당 경남지역 국회의원들과 오찬간담회를 가졌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3일 서울 여의도에서 미래통합당 경남지역 국회의원들과 오찬간담회를 가졌다.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3일 서울 여의도에서 미래통합당 경남지역 국회의원들과 오찬간담회를 가졌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3일 서울 여의도에서 미래통합당 경남지역 국회의원들과 오찬간담회를 가졌다.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미래통합당 경남지역 국회의원들을 만나 "수도권 집중에 맞설 수 있는 균형발전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13일 국회 인근 식당에서 미래통합당 의원들과 오찬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지난 2년간 경험해보니 수도권 집중, 수도권 블랙홀을 개별 시․도 단위로 견뎌내기가 쉽지 않다"고 했다.

김 지사는 "여야와 지자체를 떠나 권역별 균형발전사업을 발굴해 정부에 적극적으로 요청할 계획"이라며 통합당 의원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김 지사는 남부내륙고속철도(서부경남KTX) 건설, 제조업혁신 스마트산단 선도프로젝트, 부산항제2신항 진해 유치 등 3대 국책사업과 재료연구소의 원 승격, 가야사특별법(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 등 지난 20대 국회 입법 성과를 설명하며 통합당의 협조에 감사를 전했다.

또 김 지사는 "경남은 지역발전을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해 온 전통이 있다"며 "21대 국회에서도 국비 확보와 현안 해결 등 지역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미래통합당 경남지역 국회의원 협의회장인 박대출 의원은 "경남 도정이 반환점을 돈 시점인데 청년인구 유출과 민생경제 어려움 등 함께 머리를 맞대야 할 과제가 많다"면서 "오늘 만남이 도정과 지역발전을 위해 힘 모으는 자리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대출, 조해진, 윤영석, 박완수, 윤한홍, 강기윤, 이달곤, 정점식, 강민국, 서일준, 최형두, 하영제 국회의원이 참석했다.

경남도는 이날 간담회에서 ▲부전~마산 전동열차 도입 ▲항공제조업 위기에 따른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중형조선소 경쟁력 강화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 ▲한국판 뉴딜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지정 ▲도내 의과대학 유치 ▲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 선정 건의 ▲국도5호선 해상구간(거제~마산) 국도 건설계획 반영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또 경남도는 ▲남해~여수 해저터널(국도77호선) 건설계획 반영 ▲그린뉴딜과 연계한 산단 대개조 확대지원 등 10개 주요 현안사업과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 착공,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 등 40개 국비확보 사업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한편 김 지사는 이날 무소속 김태호 의원(산청함양거창합천)과도 만나 지역현안을 논의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