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가 8일 오전 발생한 150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를 공개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150번 확진자는 유성구 도룡동에 거주하는 40대로, 서구 둔산동 정부대전청사 3동 6층 조달청에서 근무하는 직원이다. 이 확진자는 지난 6일부터 기침과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나, 7일 검사를 받고 8일 확진 판정됐다.

이 확진자는 지난 6일 서구 월평동 소재 B병원을 2회 방문했고, 같은 날 S약국을 방문했다. 당초 대전시는 이 확진자가 방문한 병원과 약국 상호를 공개했으나, '해당 공간 내 모든 접촉자가 파악된 경우 비공개한다'는 중앙방역대책본부 '확진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안내(3판, 7월1일)'에 따라 비공개로 전환했다.

방역당국은 이 확진자 근무한 조달청 같은 부서 직원 18명과 같은 층 근무자 전원을 귀가 조치했으며, 차후 증상이 발현될 경우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

또한 이 확진자와의 밀접 접촉자는 가족 5명, 지인 5명, 의료기관 3명 등 모두 13명으로 자가 격리 조치됐다. 이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역학 조사 중이다.

다음은 대전시가 공개한 150번 확진자의 이동 경로다.
 
 대전시가 공개한 150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
 대전시가 공개한 150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