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 함안군의회.
 경남 함안군의회.
ⓒ 함안군의회

관련사진보기

 
"정상적인 의사진행에 '몽니' 부리는 함안군의회 미래통합당을 강력 규탄한다."

함안군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6일 낸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지난 1일 실시된 후반기 의장 선거가 파행을 빚은 가운데, 민주당 의원들이 통합당을 비난하고 나선 것이다.

함안군의회 후반기 의장 선거에는 배재성 의원(민주당)과 이광섭 의원(통합당)이 나섰다. 1차, 2차 투표결과 과반 이상 득표자가 없어 3차 투표를 진행했다.

3차 투표에서도 동수로 나오면 선수가 높거나 연장자가 당선된다.

그런데 감표위원이었던 이관맹 의원(통합당)이 투표 무효를 주장했다.

이 의원은 배재성 의원이 획득한 표가 무효라며 개표를 중단시켰던 것이다. 이 의원은 "투표용지 특정 위치에 기표가 되어 있었다"며 "이는 민주당의 모의가 진행되었다"고 했다.

기표는 투표용지 안에 정상적으로 되었지만, 특정 위치에 있어 무효라는 주장이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는 이관맹 의원의 상상력에 기반 것이고, 민주적 절차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로 감표위원의 권한을 넘어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선거법을 포함한 투표와 관련된 법령과 지침에 기표란 안에 명확히 기표된 투표용지를 부정하는 경우는 없으며, 이관맹 의원의 무효 주장은 의원 개개인의 참정권을 침해하는 행위다"고 했다.

또 이들은 "통합당 소속 김정선 임시 의장이 같은 당인 이관맹 의원의 의견만 받아들여 기자에게 개표 과정에 있는 투표용지를 공개하고 촬영하게 한 것은 공정성과 형평성을 무시한 막가파식 의사진행이다"고 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만약 통합당의 주장한 것처럼 기표의 위치가 민주주의 4원칙(보통, 평등, 직접, 비밀)에 벗어나는 행위라면 사법부에 당당히 고발하길 바란다"고 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정상적인 의사일정과 민주적 투표과정에 몽니를 부리며 의회를 파행으로 이끄는 통합당의 행태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정상적인 의사일정에 따라 의회가 운영될 수 있도록 함안군의회 통합당은 역할을 다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 예정된 의사일정을 보이콧하고 파행으로 이끌었다"며 "피해는 고스란히 7만 함안군민에게 돌아간다는 것을 통합당은 분명히 인지하기 바란다"고 했다.

이관맹 의원은 전화통화에서 "기표는 문제가 없다. 기표란 안에 잘 돼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문제는 기표에 맞고 안 맞고의 문제가 아니라, 민주당 의원들이 이탈표를 방지하기 위해 의원들 끼리 특정 위치에 기표를 하도록 사전에 공모를 했고, 실제 보니까 그대로 된 것이 문제다. 이는 누가 어디에 찍었는지를 알 수 있는 투표이고, 무기명 투표의 원칙에 위배되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참여와연대를위한함안시민모임(대표 조현기)은 6일 낸 성명을 통해 "함안군의회는 반성하고, 군정부터 살펴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후반기 의장 선거를 두고 의원들 간에 패를 나누어 싸움을 벌이고 있다. 참으로 볼썽사납다"며 "자리싸움에 골몰할 것이 아니라 군정과 군민의 민생을 살피는데 골몰하기 바란다"고 했다.

함안군의회 의석(10명) 분포를 보면, 통합당 5명과 민주당 4명, 무소속 1명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