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 공론화 추진위원회(위원장 박상문)는 지난 4일과 5일 '친환경 폐기물 관리정책 전환과 자체매립지 조성 공론화'에 대한 공론장을 권역별로 진행했다. 분임토의 장면.
 인천시 공론화 추진위원회(위원장 박상문)는 지난 4일과 5일 "친환경 폐기물 관리정책 전환과 자체매립지 조성 공론화"에 대한 공론장을 권역별로 진행했다. 분임토의 장면.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 공론화 추진위원회(위원장 박상문)는 지난 4일과 5일 '친환경 폐기물 관리정책 전환과 자체매립지 조성 공론화'에 대한 공론장을 권역별로 진행했다.

이번 친환경 폐기물 관리정책 공론화 과정은 '수도권 매립지'가 2025년 종료됨에 따라 그 대안을 마련하기 위한 시민참여형 숙의 과정이다. 인천시는 그동안 2025년에 종료 예정인 수도권 매립지를 더이상 연장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여러 차례 밝혀왔다. 

친환경 폐기물 관리정책 공론화는 오는 11일, 19세 이상 인천시민 303명과 14~18세 청소년 등이 참여하는 최종 숙의 공론장을 거쳐 인천시 공론화위원회가 최종 정책권고안을 작성해 7월 중에 박남춘 인천시장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이번 공론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숙의의 효과성 등을 고려해 '온-오프라인 연계 숙의방식'으로 진행했다. 시민참여단을 4개의 '권역별 공론장'으로 나누고, 이를 다시 8~9명 단위의 23개 분임으로 재분산해 참여자 간 거리를 확보하도록 했다.

또한, 전문가 발제 및 논찬 등이 이루어진 시청 '중앙토론장'과 23개 분임을 온라인으로 양방향 연계해 공론의 효과성을 확보했다. 각 권역별 공론장에는 방역관리관을 별도로 지정 배치해 대면접촉 최소화 및 마스크 의무착용, 발열확인 및 문진표 작성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했다.

지역과 연령, 성별 비례로 구성된 400여 명의 시민참여단은 4·5일 이틀에 걸쳐 370명이 참여함으로써 93%의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 부평·계양권역 토론장에는 60대 시각장애인 시민참여단이 보호자와 함께 참여하는 등 이번 공론화에 대한 인천시민의 관심도를 보여줬다.
 
 인천시 공론화 추진위원회(위원장 박상문)는 지난 4일과 5일 '친환경 폐기물 관리정책 전환과 자체매립지 조성 공론화'에 대한 공론장을 권역별로 진행했다. 분임토의 장면.
 인천시 공론화 추진위원회(위원장 박상문)는 지난 4일과 5일 "친환경 폐기물 관리정책 전환과 자체매립지 조성 공론화"에 대한 공론장을 권역별로 진행했다. 분임토의 장면.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박상문 공론화추진위원장의 환영사와 시민참여단 위촉장 수여로 시작된 이번 공론장은 '친환경 폐기물 관리정책 전환'에 대한 1단계 숙의를 위해 국립환경연구원 김기헌 연구관의 '폐기물 제로화를 위한 자원순환 정책 현황'에 대한 주제발표 및 이재충 인천시 자원순환과장이 '인천시의 폐기물관리 정책 현황'을 설명한 뒤 전문가의 논찬 순으로 진행됐다.

4일에는 심형진 인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상임회장과 지영일 인천친환경지원센터장, 5일에는 권민정 인천새마을회 사무처장과 장정구 인천녹색연합 정책위원장이 논찬자로 참여해 시민참여단의 숙의를 도왔다.

이후 시민참여단은 분임토의에서 대표 질문을 작성해 발표자와의 질의응답을 하는 2차 숙의과정을 진행한 뒤후, 한 시간 동안 폐기물관리정책 전환에 대한 본격적인 토의를 진행했다.

시민참여단의 소감 발표에서는 이번 공론장을 통해 폐기물 발생과 처리에 대한 인식 전환의 계기가 되었으며, 쓰레기는 버리는 사람과 치우는 사람이 달리 있는 것이 아니라 시민 스스로가 주체가 되어야 한다는 점, 다른 지역과 연령의 시민들과 소통을 통해 서로의 상황을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었던 자리였다는 의견 등을 밝히기도 했다.

4일과 5일에 진행된 권역별 공론장은 인천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주제발표와 논찬, 질의응답, 분임토의의 주요 결과 공유, 소감발표 등 모든 진행상황을 생중계했다.
 
 친환경 폐기물 관리정책 공론화는 오는 11일, 19세 이상 인천시민 303명과 14~18세 청소년 등이 참여하는 최종 숙의 공론장을 거쳐 인천시 공론화위원회가 최종 정책권고안을 작성해 7월 중에 박남춘 인천시장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친환경 폐기물 관리정책 공론화는 오는 11일, 19세 이상 인천시민 303명과 14~18세 청소년 등이 참여하는 최종 숙의 공론장을 거쳐 인천시 공론화위원회가 최종 정책권고안을 작성해 7월 중에 박남춘 인천시장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