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 하동군은 지리산 산악열차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경남 하동군은 지리산 산악열차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 하동군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하동군(군수 윤상기)이 민자사업으로 지리산에 '산악(궤도)열차' 건설을 추진하자 주민들의 반대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리산산악열차반대대책위(준)는 "또 민자사업이냐" "지리산 파괴하는 산악열차"라면서 반대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대책위는 오는 11일 화개 다향문화센터에 모여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국립공원 1호인 지리산(해발 1915m)은 경남 하동, 함양, 산청과 전남 구례, 전북 남원에 걸쳐 있다. 면적 483km² 둘레에서 산악열차가 추진되는 것은 남원시에 이어 하동군이 두 번째다. 지금까지 산청, 함양, 구례, 남원에서 지리산 케이블카가 추진됐지만, 환경부가 '반려'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산악열차 건설이 추진되고 있는 것이다.

하동군은 '대한민국 알프스 하동 프로젝트'을 내걸고 있다. 정부는 2019년 12월 19일 '2020 경제정책 방향'에서 알프스 하동 프로젝트를 '규제 특례를 통한 산림휴양 관광 시범사례'로 꼽았다.

윤상기 군수의 선거공약인 이 프로젝트는 예산 150억 원과 민간자본 1500억 원을 들여, 지리산 형제봉(1116m) 주변에서 산악형 궤도열차와 모노레일을 설치하는 대형 사업이다. 하동군 청암면 묵계리 청학동 삼성궁(800m)에서 형제봉까지 연장 15km에 걸쳐 궤도열차를 건설하고, 형제봉에서 화개 쪽으로 3.5km와 악양 쪽으로 2.3km의 모노레일도 건설할 계획이다.

하동군은 2021년 6월까지 모든 절차를 마치고 공사에 들어가 2024년 완공할 예정이다. 하동군은 대림건설 자회사인 ㈜삼호와 사업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하동군의 이 프로젝트는 지난 6월 정부의 신사업 '한걸음 모델' 과제로 선정됐다. 또 하동군은 각종 규제조항의 해소방안을 검토하고 특구지정에 따른 관련 법의 국회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주민과 함께 처음부터 다시 논의해야"

지리산 산악열차·모노레일 설치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리산산악열차반대대책위는 "예산 분석 전문가와 함께, 이 프로젝트를 살펴본다"며 "하동과 지리산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함께 모여서 생각을 나누고 뜻을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책위는 "하동에서 진행된 대송산단과 갈사만 민가사업에서 생긴 빚만 2260억 원이고, 하동군이 지불해야 할 이자만 하루에 3016만 원"이라면서 "그런데 또 1650억 원을 들여 알프스 하동 프로젝트로 산악열차와 관광호텔을 짓는다. 이 사업이 괜찮겠느냐"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여러 지자체가 설악산과 지리산에 케이블카를 추진했다가 환경파괴 문제로 중단됐다. 많은 지자체가 건설한 모노레일이 적자로 멈춰서 있다"라며 "남원에서 추진했던 산악열차도 기술적 문제로 9년째 예산만 낭비하고 있다"라고 짚었다. 

대책위는 "대규모 시설들은 한번 지어지면 되돌릴 수 없다"며 "알프스 하동 프로젝트는 주민과 함께 처음부터 다시 논의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지리산산악열차반대대책위는 지리산 산악열차 사업 등이 들어간 '알프스 하동 프로젝트'에 반대하고 있다.
 지리산산악열차반대대책위는 지리산 산악열차 사업 등이 들어간 "알프스 하동 프로젝트"에 반대하고 있다.
ⓒ 지리산산악열차반대대책위

관련사진보기


댓글3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