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가 4일 발생한 136번과 137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를 공개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136번 확진자는 서구 가수원동 소재 은아유치원에 다니고 있는 6세 어린이로, 무증상 상태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서구 관저동에 거주하는 133번 확진자의 자녀다.

이 확진자는 공개된 경로는 은아유치원이 유일하며, 이 확진자와의 접촉자는 유치원 원생 50명과 교사 10명이다. 대전시는 유치원생 및 교사 등 60명에 대해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전수 검사할 예정이다.

137번 확진자는 서구 둔산동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으로 발열, 근육통 등의 증상을 보여 선별진료소 검사를 받고 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이날 먼저 확진 판정을 받은 135번 확진자의 배우자인데, 동구 삼성동에서 명지약국의 약사다.

이 확진자는 6월 30일~7월 2일 까지 삼성동 명지약국을 방문했고, 7월 1일 삼성동 고려의원과 둔산동 서부농협삼천지점을 방문했다. 또한 같은 날 전민동 엑스포코아에 들러 풍성한식탁과 과일가게, 슈퍼마켓, 김가게 등을 방문했다.

이 확진자와의 접촉자는 1명으로 자가 격리 조치됐다.

다음은 대전시가 공개한 136번과 137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다.

 
 대전시가 공개한 136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
 대전시가 공개한 136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대전시가 공개한 137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
 대전시가 공개한 137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