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는 25일 오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남북관계 발전을 가로막는 한미워킹그룹을 해체하고, 남북정상선언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는 25일 오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남북관계 발전을 가로막는 한미워킹그룹을 해체하고, 남북정상선언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극단으로 치닫던 남북관계가 북한의 '대남군사행동 계획 보류' 조치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는 가운데, 대전 지역 시민단체들이 '한미워킹그룹 해체'와 '남북정상선언이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미워킹그룹은 대북정책 등을 논의하기 위한 한미실무협의체다.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대전본부는 25일 오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금이 남북관계 파탄을 막을 절호의 기회"라며 "남북관계 발전을 가로막는 한미워킹그룹을 해체하고, 남북정상선언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대북전단 살포를 기폭제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대남 확성기 재설치, 서해상 군사훈련 재개 등 남북관계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던 가운데, 북측이 당 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 결과에 따라 '대남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하겠다'고 밝혀 다행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지금이야말로 남북관계 파탄을 막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며 남북관계를 파국으로 몰고 온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뿐만 아니라 사사건건 남북관계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한미워킹그룹을 즉각적으로 해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대식 대전민중의힘 상임대표는 "북의 최고지도자가 군사적 대응을 '보류'하면서 남북관계 개선의 기회가 열렸다"며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영민 대전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도 "이번 남북 긴장국면은 문재인 정부가 '4.27 판문점 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에 명시된 자주적 평화에 걸맞은 후속조치를 내놓지 못한 원인도 분명히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에 상응하는 적극적이고 과감한 조치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남북철도·도로 연결뿐 아니라 개성공단 재가동, 금강산관광 재개, 심지어 인도적 분야인 방역보건·의료협력과 이산가족 화상상봉조차도 대북제재를 이유로 그 이행을 노골적으로 가로막은 것이 바로 한미워킹그룹"이라며 "한미워킹그룹이 존재하는 한 남북공동선언 이행은커녕, 남북관계 파탄을 막을 수 없는 심각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하고, 주권국가답게 평화를 보장하는 남북공동선언 이행의 길을 택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국회를 향해서도 "4.27판문점선언 이행 담보를 위해 조속히 국회비준을 실현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진보당 대전시당은 이날부터 대전 시내 곳곳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SNS에 인증사진을 올리는 등 '납북협력 방해하는 한미워킹그룹 해체를 위한 긴급 당원 실천 행동'을 시작했다.
 
 '납북협력 방해하는 한미워킹그룹 해체를 위한 긴급 당원 실천 행동'을 시작한 진보당대전시당의 인증샷 모음.
 "납북협력 방해하는 한미워킹그룹 해체를 위한 긴급 당원 실천 행동"을 시작한 진보당대전시당의 인증샷 모음.
ⓒ 진보당대전시당

관련사진보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