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년들이 남해 다랑논 보존을 위해 손모내기를 했다.
 청년들이 남해 다랑논 보존을 위해 손모내기를 했다.
ⓒ 남해군청

관련사진보기

 
청년들이 남해 다랑논 보존을 위해 손모내기를 벌였다. '청년친화도시' 남해군은 상주면 두모마을에서 청년들이 함께 모여 손 모내기 행사를 실시했다고 15일 밝혔다.

남해 두모마을에는 40여만㎡의 다랑논이 있지만, 마을 주민들이 고령화된 지금은 다랑논에서 논농사 짓는 곳을 찾아보기가 어렵다.

수백년 동안 지켜온 다랑논이지만 비탈길에 자리 잡고 있고 고령화 등으로 활용하지 못하는 논들이 점점 늘어나면서 사라질 위기에 처해 있는 실정이다.

11일 벌어진 손모내기 행사는 청년 촌라이프를 지원하는 '팜프라'(대표 유지황)가 주관했다.

지역청년, 이주청년, 남해군 청년센터 등 3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소중한 자원을 지키기 위해 "놀면 뭐하니?" 프로젝트를 통해 직접 손 모내기 행사에 참여하며 농업과 먹거리, 사라져가는 문화와 삶의 방식에 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청년들은 이날 두모마을 손대한 이장의 설명을 들은 후 직접 모내기에 나섰다.

남해군 관계자는 "청년친화도시 남해에서는 청년과 함께 이들이 정착할 수 있도록 돕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청년이 찾아오고, 청년의 일상이 행복한 지역이 되도록 함께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청년들이 남해 다랑논 보존을 위해 손모내기를 했다.
 청년들이 남해 다랑논 보존을 위해 손모내기를 했다.
ⓒ 남해군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