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6 덕화리 제2호 무덤 천장 바로 아래 부분 그림  평안남도 대동군 덕화리. 중앙을 보면 북두칠성을 그려놓고 선으로 이어놓았다. 우리 미술사학과 고고학계는 아직 이 그림을 풀지 못하고 있다.
▲ 도6 덕화리 제2호 무덤 천장 바로 아래 부분 그림  평안남도 대동군 덕화리. 중앙을 보면 북두칠성을 그려놓고 선으로 이어놓았다. 우리 미술사학과 고고학계는 아직 이 그림을 풀지 못하고 있다.
ⓒ 김찬곤

관련사진보기

무덤의 주인은 망자

도6 벽화는 덕화리 제2호 무덤 천장 바로 아래 부분 그림이다. 가운데를 보면 동그라미로 별을 그려놓고 자줏빛 선으로 이어 놓았다. 보면 바로 알 수 있듯이 북두칠성이다. 이 그림에 대해 학계에서는 이 북두칠성 별자리 말고는 더는 해석하지 못하고 있다.

그림을 보면 아주 복잡하다. 도대체 무얼 그린 것일까. 어쩌면 아주 단순한 도상일지도 모른다. '상징'으로 보면 안 될 것이다. 상징으로 보게 되면 복잡한 그림이 될 수밖에 없다. 무엇을 구체로 그린 것이다. 이 구체 대상을 1차원 평면화로 그린 것이다. 이에 대해서는 삼국시대 미술사 고구려벽화 편에서 아주 자세하게 풀어낼 것이다. 다만 이 그림도 이 책 신석기미술사를 읽으면 어느 정도는 풀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

무덤은 어느 시대나 죽음을 해결하는 방식이고, 그 무덤의 주인은 '망자'라는 관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 그런데 우리 고구려벽화 연구는 이 기본 원칙을 자주 놓치고 있다. 고구려벽화 관련 책을 보면 거의 다 벽에 있는 그림, 그러니까 연구자가 무덤 방에 들어가 한 바퀴 빙 돌면서 보았을 때 보이는 '벽 그림' 중심으로 풀어내고 있다.

상당수 고구려벽화는 망자가 이승에서 살았을 때 장면을 무덤방 벽에 그려 놓았다. 이걸 '생활그림'이라고 한다. 문제는 그 벽 그림에 핵심 세계관이 있는 것이 아니라 천장에 있다는 점이다. 망자가 놓인 자리, 망자를 누였을 때 망자가 바로 볼 수 있는 천장에 고구려 세계관이 압축되어 있다. 여기에 죽음을 극복하는 방법도, 또는 해결하는 방법도 담겨있다. 그리고 고구려 사람들의 세계관이 있다.

이렇게 봤을 때 도6과 도7 같은 천장 그림이 고구려벽화에서 핵심 그림이다. 그런데 우리 고구려벽화 연구는 천장 그림을 거의 해석하지 못하고 있다. 너무 성급하게 판단하는 것 아닌가, 하고 의문을 품을 수 있다. 하지만 여러분들이 우리나라에 나온 고구려벽화 연구 책이나 미술사 책을 한 번만 살짝 훑어보면 이 같은 의견에 동의할 거라고 생각한다.

천장 그림을 책에 싣기는 하는데, 풀이하는 것이 아니라 '덕화리 제1호 무덤 천장 그림'이라고만 써 놓은 경우가 많다. 무덤 천장 그림이라는 것은 고고학을 전공하지 않은 보통 사람도, 초등학생도 아는 사실이다. 학자가 해야 할 말은 아니다.
 
도7 덕화리 제1호 무덤 천장 그림 평안남도 대동군 덕화리. 5세기 말∼6세기 초. 천장 한 중앙에 연꽃이 있다. 하지만 이 꽃은 연꽃이 아니다. 현실의 연꽃은 저렇게 생기지 않았다. 저것을 연꽃으로 읽는 순간 우리는 고구려벽화를 불교 세계관으로 읽게 된다. 하지만 불교 세계관 속에서도 이 연꽃은 설명이 되지 않는다.
▲ 도7 덕화리 제1호 무덤 천장 그림 평안남도 대동군 덕화리. 5세기 말∼6세기 초. 천장 한 중앙에 연꽃이 있다. 하지만 이 꽃은 연꽃이 아니다. 현실의 연꽃은 저렇게 생기지 않았다. 저것을 연꽃으로 읽는 순간 우리는 고구려벽화를 불교 세계관으로 읽게 된다. 하지만 불교 세계관 속에서도 이 연꽃은 설명이 되지 않는다.
ⓒ 김찬곤

관련사진보기

한국 중국 베트남 미술의 실마리는 갑골문 위상(二)에서 찾아야

자연미와 관련하여 하나 더 짚고 넘어가고 싶은 게 있다. 우리 조상들은 집을 지을 때 일부러 구부러진 나무를 골라 기둥을 세우고 들보로 삼았다. 이 또한 팩트이다. 이것은 미술사학을 공부하지 않은 사람 어느 누구도 말할 수 있는 것이다. 미술사학자는 "이걸 보면 알 수 있듯이 우리 한국미술의 특징은 자연과 함께 살아가려고 하는 정신이다. 이것은 자연스러운 미, 곧 자연미라 할 수 있다"라고 말하는 데서 그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미술사학자는 그 까닭을 말해야 한다. 고려청자는 숨이 막힐 것처럼 엄격하게 디자인했던 장인들이 왜 집만큼은 이렇게 지었는지, 그들의 세계관 속에서 사람이 사는 집은 과연 무엇이었는지, 왜 반듯한 나무보다는 이렇게 구부러진 기둥이 더 잘 맞아떨어진다고 생각했는지 밝혀내야 한다.

나는 얼마 전 한 시민단체 한국미술사 강의에 나가 이렇게 말하며 강의를 시작했다.

"저는 수십 년째 한국미술과 세계미술을 공부하고 있는데요. 특히 한국 중국 베트남 미술을 볼 때 한자 한 글자가 떠오릅니다. 제가 평생 공부하고 있는 이 미술이 결국에는 이 한 글자에 모아지더라고요. 내가 지금 그걸 풀기 위해 이러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그 글자는 바로 위상(二)입니다."

위상(二←上의 갑골문) 글자를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우리는 한국, 중국, 베트남 옛 미술을 제대로 읽을 수 있을 것이다. 여기서 일본은 뺐는데, 그 까닭은 일본 신석기에는 위상에 대한 개념이, 엄밀히 말하자면 '하늘 속'과 '천문(天門)' 개념이 그들 미술에는 없기 때문이다. 물론 야요이와 고분시대는 이 위상(二) 개념이 없이는 그들의 미술을 풀 수 없기는 마찬가지다(이 위상(二) 세계관은 한반도에서 간 것이라고 본다).

제4장에서 일본 조몬토기에 대해 간단히 말한 적이 있다. 몇 가지를 들었지만 아주 중요한 핵심만 말했다. 나머지는 그들이 풀어야 할 것이다. 그들이 일본 신석기 조몬토기를 제대로 풀기만 한다면 고분시대는 덩달아 풀릴 것이라 장담한다. 실마리는 한국 암사동 신석기 빗살무늬토기에 있고, 이 책의 문제의식을 따라가다 보면 그들이 근대사학 140년 동안 미스터리로 남겨 놓았던 조몬토기와 고분시대 전방후원분의 비밀도 자연히 풀릴 것이다.
 
도8-11 한자 수(水)자 육서통 한자학계에서는 도9-11 수 육서통 글자를 아직 풀지 못하고 있다.
▲ 도8-11 한자 수(水)자 육서통 한자학계에서는 도9-11 수 육서통 글자를 아직 풀지 못하고 있다.
ⓒ 김찬곤

관련사진보기

육서통 六書通과 중국의 신석기 세계관

도8-11은 중국 청나라 초 민제급이 편찬한 전각 글자 '육서통 六書通'(1661)에 나와 있는 수(水) 글자다. 암사동 빗살무늬토기를 공부하기 전 나는 도9-11 글자를 온전히 읽어낼 수 없었다. 그래도 도8은 쉽게 읽을 수 있다. 비(雨)가 내려 시냇물(川)을 이루고, 이 시냇물이 모여 큰 강(江)이 된다. 이것이 바로 물(水)인 것이다. 그런데 도9를 보면 시원하게 풀이가 되지 않는다. 특히 물음표(?) 한 것이 무엇인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 (물음표 한 부분은 위상(二)과 구름(云) 글자가 합쳐진 부분이다. 이는 뒤에서 자세히 논할 것이다) 도10-11도 마찬가지이다.

이 글자를 내보이는 까닭이 있다. 중국 한자 갑골·금문·전서·육서통에서 상하(二?←二자 뒤집은 꼴), 하늘(天), 구름(云), 기(气), 바람(風), 용(龍), 말(馬), 물(水), 비(雨), 령(霝), 입(口) 같은 글자는 중국 신석기와 암사동 신석기 세계관이 전제되지 않으면 온전히 해석할 수 없다는 점이다. 이것은 도12, 13을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다.

한자 연구서를 보면 주로 갑골과 금문으로 글자를 풀이하는데, 육서통을 드는 학자는 찾아보기 힘들다. 그 까닭은 다른 게 아니다. 위 도9-11처럼 봐도 봐도 도무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왜 그런고 하니 육서통에는 중국인들이 신석기 때부터 생각했던 세계관이 고스란히 담겨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중국인의 신석기 세계관을 알지 못하면 알 수 없는 글자다.

바로 그 때문에 나는 갑골이나 금문보다는 육서통을 더 알뜰히 살핀다. 물론 먼저 갑골과 금문을 보고, 그다음 이 글자가 육서통에는 어떻게 나와 있는지 찾아본다. 한중일, 베트남 미술을 볼 때 육서통이 중요한 까닭은 또 있다. 동한시대(25-220) 허신(許愼 30∼124)이 주역(周易)으로 전도한(지워버린) 중국의 갑골과 금문의 신석기 세계관을 이 육서통을 통해 복원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음 화에서 이어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이 세상 말에는 저마다 결이 있습니다. 그 결을 붙잡아 쓰려 합니다. 이와 더불어 말의 계급성, 말과 기억, 기억과 반기억, 우리말과 서양말, 말(또는 글)과 세상, 기원과 전도 같은 것도 다룰 생각입니다. 광주대학교에서 '삶과글쓰기'를 가르치고, 또 배우고 있습니다. https://www.facebook.com/childkls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