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핀란드 디자인 10000년> 전시의 국립중앙박물관 전시 당시의 모습.
 <핀란드 디자인 10000년> 전시의 국립중앙박물관 전시 당시의 모습.
ⓒ 박장식

관련사진보기


박물관을 자주 다녔던 사람들이라면, 대체로 전시 순서가 어떻게 되는지 눈 감고도 이야기할 수 있을 것이다. 대개 시간순 배치를 따르기 때문이다. '빗살무늬 토기'와 '돌도끼'부터 시작해, 청동기나 철기시대를 거친다. 이어 고대와 중세, 격동의 근대화 시기를 지나 현대로 오는 순서이다. 세계 대부분의 박물관이 지키는 '규칙'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 전시, 뭔가 다르다. 우리가 알던 전시의 모습과 차이가 있다. 완전히 뒤죽박죽이다. 전시 처음부터 끝까지 먼 과거의 유물과 근대의 유물 그리고 현재의 물건이 서로 대화하듯 배치되어 있다. 심지어 해외의 유물과 우리나라의 유물이 같은 전시장 안에 들어와 하나의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고 있기도 하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지난 2019년 12월 21일부터 지난 5월 10일까지 이어진 전시 '인간, 물질, 그리고 변형 - 핀란드 디자인 10000년' 이야기이다. 당초 4월까지 이어질 예정이었던 전시는 코로나19로 인해 한동안 전시가 중단되었다가, 5월 6일부터 재개관해 단 닷새동안 다시 관람객들을 맞이했다.

뒤죽박죽인 줄 알았더니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전시된 <핀란드 디자인 10000년> 전시.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전시된 <핀란드 디자인 10000년> 전시.
ⓒ 박장식

관련사진보기

 
전시관에 들어서자마자 0과 1의 이진수로 구성된 숫자들 사이로 이번 전시의 유물들이 드러났다. 그 전시품의 소리와 사방에서 들려오는 미디어아트가 관람객을 반긴다. 전시의 세계 속으로 빠져드는 기분을 느끼자마자 첫 번째 전시장을 만나는데, 구성을 보자마자 '이게 뭐야?'라는 소리가 바로 튀어나온다.

'돌도끼'와 같은 전시장 안에 '노키아 휴대전화'가 있다. 다소 당황스러운 전시 구성이 가장 먼저 관람객을 반긴다. 다른 곳도 마찬가지다. 나무로 만든 핀란드의 전통 신발과 짚으로 만든 강원도의 설피가 한 곳에 같이 있다. 과거의 의자가 헬싱키 올림픽 때의 의자, 그리고 현대의 의자와 한 자리서 마주보고 있다.

이러한 전시의 목표는 관람객이 전시품 사이의 공통점을 찾는 것에 있다. 1만 년 전 한국의 석기나 토기가 같은 시기 핀란드의 석기나 토기와 어떤 점이 같은지 찾아보라는 의도가 아닐까. 선사시대 핀란드의 스키와 현대의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만든 스키의 공통점을 찾으면, 단순히 '뭔가 늘어놓은 것'처럼 보였던 전시가 달리 보일 것이다.

자연이 만든 디자인이 어떻게 사람의 손에 들어가 '사물'로 탄생하는지, 그리고 그 사물을 통해 또 다른 사물이 잉태되는 과정은 어떤지 눈에 확 들어온다. 나아가 그 사물에 인간이 적응하는 과정은 어떤지, 현대에도 자연을 활용한 신소재가 개발되는 이유가 무엇인지도 전시를 통해 발견할 수 있다. '인간이 사물을 만들고, 사물 역시 인간을 만드는 것'을 배운 셈이다. 
 
 <핀란드 디자인 10000년> 전시에 마련된 핀란드 사우나 체험장.
 <핀란드 디자인 10000년> 전시에 마련된 핀란드 사우나 체험장.
ⓒ 박장식

관련사진보기

 
전시에는 핀란드의 디자인 그리고 역사에 대한 이야기도 담겨있다. 핀란드의 기후나 흔한 나무가 디자인의 발전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옛 핀란드 사람들의 일상이 어떻게 지금의 핀란드 사회에 반영되었는지 등에 대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디자인 전시라는 본연의 기능에 맞게 유명 디자이너들의 작품들도 소개되어 있다. 투오마스 라이티넨이 디자인한 수트인 <라이티넨 SS2010>, 20세기 핀란드의 스트라이프 디자인을 반영하는 요카포이카 셔츠, 세계에서 수백만 개가 판매된 산업디자이너 에로 아르니오의 <폴라리스> 의자 등 여러 디자인 사례를 접하게 된다.

핀란드식의 사우나, 그리고 오로라는 전시의 방점을 찍는다. 가운데에서 한가로이 숯이 타들어가는 사우나에 잠시 앉아 어느 가정집에 앉아 있는 기분도 느낀다. 전시 끝부분 암막에서는 웅장한 스크린으로 '여우 꼬리의 불' 오로라의 신묘한 색을 감상할 수도 있다. 전시 하나로 핀란드에서 하루를 보낸 듯하다.

한 달 전 서울 전시, 지금 추천하는 이유
 
 국립김해박물관에서 전시되는 <핀란드 디자인 10000년> 전시의 모습.
 국립김해박물관에서 전시되는 <핀란드 디자인 10000년> 전시의 모습.
ⓒ 국립김해박물관 제공

관련사진보기

 
서울에서 한 달도 전에 끝난 전시를 왜 지금 추천하느냐고 할 수도 있다. 같은 구성과 이름의 전시가 경남과 충북의 국립박물관에서 한 번 더 진행되기 때문이다. 국립김해박물관에서는 6월 2일부터 8월 16일까지 같은 이름의 전시가 진행되고, 9월 1일부터 10월 4일까지는 국립청주박물관에도 기획전이 개최된다.

그 중 국립김해박물관의 전시는 핀란드국립박물관과 국립중앙박물관, 국립김해박물관에서 함께 주관한다. 김해에서 전시되다보니 앞선 서울에서의 전시와 특색있는 차이점도 눈에 띈다. 국립김해박물관 고영민 학예사는 "한국과 핀란드를 비교해 볼 수 있는 전시품의 상당수를 국립김해박물관 소장품으로 채웠다"고 설명했다.

'핀란드 디자인 10000년' 전시는 국립박물관에서는 처음으로 북유럽의 역사와 문화를 다룬다. 그러면서도 기존 박물관의 틀을 깨면서도, 전시 지역마다의 색을 살린 특별함이 있다. 서울에서의 기획전을 코로나19로 인해 감상하지 못했다면, 김해나 청주를 찾아 이 특별한 전시를 만나보는 것은 어떨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교통 기사도 쓰고, 스포츠와 여행까지, 쓰고 싶은 이야기도 쓰는 사람. 그러면서도 '라디오 고정 게스트'로 나서고 싶은 시민기자. 그리고 자칭 교통 칼럼니스트. - 부동산 개발을 위해 글 쓰는 사람 아닙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