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당해고 철회하라 권용성 택배노동자는 서울로 상경해 CJ대한통운 본사앞에서 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 부당해고 철회하라 권용성 택배노동자는 서울로 상경해 CJ대한통운 본사앞에서 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 김세규

관련사진보기

CJ대한통운 본사 앞에 택배차 농성장이 생겨났다. 해고 당한 CJ대한통운 중부산지사 A 대리점 소속 권용성(40) 택배기사의 농성장이다.

A 대리점장은 지난 3월 12일 권씨에게 해고 통보를 하고 4월 15일 재계약을 하지 않았다. 권씨는 이에 항의하면서 배달을 계속 했지만 지난 5월 15일 임금 지급일에 임금을 받지 못했다. 결국 권씨는 본인의 차를 끌고 서울로 상경해 농성을 시작했다.

권씨와 대리점 사이에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 지난 5일 농성장에서 권씨를 만나 사연을 들어봤다.

돈이 적게 들어오다

"왜 열심히 일한 내가 쫓겨나야 하나요?"

권 기사가 던진 첫마디였다. 권씨는 지난 6월 2일 부산에서 자신의 택배차를 몰고 서울까지 올라왔다. 그리고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부당해고 철회! 비리 대리점 퇴출! CJ대한통운 규탄' 펼침막을 내걸고 4일째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처음에는 몰랐어요. 그냥 점장이 주는 대로 받기만 했죠. 그런데 동료들과 이야기하면서 내가 배달한 물량에 비해 들어온 돈이 적다는 것을 알았죠."

권 기사는 바로 대리점장을 찾아가 물었다.

"처음에는 자신이 제대로 줬다고 우겼어요. 그러다가 이미 돈을 다 썼다고 하면서 계속 발뺌하고 안 주려고 하더라고요."

권씨는 그냥 포기할까 하다가 그래도 이건 아니다 싶어 다시 찾아가 자신의 수수료를 달라고 주장했다(택배기사의 임금은 배송수수료다). 그는 A 대리점을 관할하는 중부산지사까지 찾아가 부당함을 주장하고 주변에도 알리기 시작했다.

결국 대리점장은 수수료를 돌려줬다. 

"지금 생각하면 그때 그냥 떼먹은 돈만 받고 문제를 덮었던 게 후회돼요. 그때부터 점장은 절 해고하려고 마음 먹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이 사건을 겪으면서 권 기사는 노동조합에 가입했다.

"혼자 해결하려고 하니 너무 힘들더라구요. 그리고 저 말고도 많은 사람들이 이렇게 부당한 대우를 받으면서도 말조차 제대로 못하는 현실을 바꿔보고 싶었어요."

노동조합에 가입한 후 권 기사는 A 대리점이 겸업금지 조항을 위반하고 우체국 택배 물량을 불법으로 배송한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더러웠던 터미널 화장실을 개선해달라고 요구했다.

"정말 쓰레기장도 이보다는 깨끗할 겁니다. 저희 택배기사들은 고된 노동에 잘 씻지도 못하고, 새벽 같이 출근하는데 화장실이 너무 더러워서 쓸 수가 없었습니다. 계속 요구하니까 한 달 만에 바뀌더라고요. 가장 뿌듯했던 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바뀐 화장실 모습 권용성 택배노동자가 가장 뿌듯했던 일은 더러웠던 택배터미널 화장실을 깨끗하게 바꿔놓은 일이다
▲ 바뀐 화장실 모습 권용성 택배노동자가 가장 뿌듯했던 일은 더러웠던 택배터미널 화장실을 깨끗하게 바꿔놓은 일이다
ⓒ 김세규

관련사진보기



노조 활동을 하면서도 권 기사는 열심히 일했다고 한다. 그는 두 아이의 아빠이다. 결혼 초기부터 경제 상황이 좋지 못했고 빚만 늘어가던 상황에서 택배가 일은 힘들지만 돈을 어느 만큼은 벌 수 있다는 말에 택배일을 시작하게 됐다고. 평소 한 달에 6000개 정도를 배달했는데 코로나19 사태가 터지면서 물량은 7000를 훌쩍 넘어섰다고 한다.

코드가 살아있어 계속 일했으나

A 대리점주는 3월 12일 일방적으로 계약 해지 통보를 하고 4월 15일 해고를 단행했다.

"코로나 때문에 물량이 많이 늘었어요. 당연히 몸도 힘들었죠. 그래도 열심히 일했는데 해고 통보를 받은 거죠. 처음엔 무척이나 당황스러웠죠. 왜 내가 해고당해야 하냐고 따지고 항의했는데 전혀 듣지를 않더라고요.

해고를 당했지만 이대로 물러날 수 없어서 배송을 계속했습니다. 처음엔 좀 마찰이 있었지만 그 후엔 점장도 그냥 지켜보기만 했어요. 회사 코드가 삭제되어야 진짜 해고를 당한 건데 여전히 코드는 살아있었거든요."

CJ 대한통운 택배 노동자들에게는 자신들의 코드가 있다. 그것은 일반 회사의 사원번호와 같은 개념이다. 코드가 살아있는 한 여전히 CJ대한통운 소속 택배기사라는 말이다.

"코드가 삭제되지 않았던 것은 저희 해고가 부당하다는 것을 회사가 어느 정도 인정한다는 것이었습니다. 현재까지도 코드는 살아있습니다."

권씨는 해고 이후에도 한 달간 배송을 계속했다. 그러나 5월 15일 자신이 배달한 물량의 수수료가 입금되지 않았다. 권 기사는 회사에 임금을 요구했지만 거절 당했다.

"점장은 만나주지도 않고, 회사는 제가 배달한 걸 알고 있는데도 제 수수료를 대리점에 전달하고는 어쩔 수 없다는 식의 이야기만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회사가 대리점의 잘못을 바로 잡아주기보다 수수방관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끝까지 싸운다 매일 농성을 진행하고 있는 권용성 CJ대한통운 택배노동자
▲ 끝까지 싸운다 매일 농성을 진행하고 있는 권용성 CJ대한통운 택배노동자
ⓒ 김세규

관련사진보기


결국 권 기사는 상경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권 기사는 원청인 CJ 대한통운이 사태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CJ대한통운이 문제 대리점을 비호하면 저 같이 크고 작은 문제를 제기하는 택배 노동자는 전부 해고당할 것입니다. 이건 저만의 문제는 아닌 것 같아요. 그러니 더욱 물러날 수 없습니다."

권씨의 해고에 대해 A 대리점장은 계약 기간 만료에 따른 정당한 계약 해지라고 주장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대리점과 택배기사 간의 계약 문제라 관여할 사항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응원해주는 시민 지나가는 시민이 농성하는 택배차량에 몰래 놓고 가셨다.
▲ 응원해주는 시민 지나가는 시민이 농성하는 택배차량에 몰래 놓고 가셨다.
ⓒ 김세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