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소셜미디어 게시물 논란에 대한 마크 저커버그의 <폭스뉴스> 인터뷰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소셜미디어 게시물 논란에 대한 마크 저커버그의 <폭스뉴스> 인터뷰 갈무리.
ⓒ 폭스뉴스

관련사진보기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게시물에 어떤 규제도 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일(현지시각) 저커버그는 전체 직원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게시물에 규제를 가하지 않는 것이 페이스북의 정책과 어긋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미국 전역에서 벌어지는 흑인 사망 규탄 시위에 대해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이 시작된다"라며 무력 진압을 경고하는 글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트위터는 이 게시물이 "폭력을 미화한다"라며 비공개로 바꿨지만, 페이스북은 그대로 놔뒀다. 

저커버그는 앞서 트위터가 우편 투표의 선거 조작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한 트럼프 대통령의 게시물에도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라며 경고문을 삽입한 것에 대해서도 반대 의사를 나타냈다.

그는 지난 주말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페이스북이 온라인에서 나오는 것들에 대한 진실의 결정자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믿는다(arbiter of truth)"라며 "페이스북은 트위터와 다른 정책을 갖고 있다"라고 밝혔다.

저커버그는 이날 회의에서도 "페이스북의 정책은 자유로운 발언을 지지한다"라며 "힘든 결정이었지만 확고하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최근 사태를 계기로 많은 기업가들이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는 것에 대해 "거대한 위기가 벌어졌을 때 그런 말을 하는 것은 특별한 용기가 필요하지 않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다만 저커버그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해당 게시물이 선동적이고 유해하다는 뜻을 전했다"라고 덧붙였다.

페이스북 직원들, 사표 내거나 '가상파업' 돌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게시물 관련 정책에 대한 페이스북 내부 반발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게시물 관련 정책에 대한 페이스북 내부 반발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그러나 저커버그는 강력한 내부 반발에 부딪혔다. 페이스북의 전·현직 고위 인사들이 저커버그를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나섰으며, 직원들은 온라인 프로필을 부재중으로 설정해 '가상 파업'에 돌입하기도 했다. 

저커버그의 입장에 반발해 사표를 제출한 한 페이스북 엔지니어는 "내가 동의할 수 없는 페이스북의 가치와 정책을 더 이상 함께 하지 않게 되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2008~2012년 페이스북의 대변인을 지냈던 배리 슈니트는 "페이스북은 언론의 자유를 지지한다고 말하면서도 이익을 좇으며 비겁하게 굴고 있다"며 "그들은 가치보다 이익을 선택했다"라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페이스북은 성명을 내고 "우리는 흑인 사회의 고통을 잘 알고 있다"라며 "페이스북은 직원들이 경영진의 방침에 동의하지 않을 때 공개적인 목소리를 내는 것을 독려한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