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맑은물범시민대책위원회는 5월 27일 오후 창원 소재 낙동강유역환경청 마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낙동강 하류 물금취수장 원수 발암물질 1.4-다이옥산 검출 사태 원인 규명"을 촉구했다.
 부산맑은물범시민대책위원회는 5월 27일 오후 창원 소재 낙동강유역환경청 마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낙동강 하류 물금취수장 원수 발암물질 1.4-다이옥산 검출 사태 원인 규명"을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상수원인 낙동강의 1,4다이옥세인(다이옥산) 검출 사태와 관련해 이를 무단으로 배출한 인근 공단 업체가 합동점검에서 적발됐다.

[관련기사1] 환경청, 낙동강 물금취수장 1.4-다이옥세인 유입 원인 '추적중'
[관련기사2] 부산 물금취수장 다이옥세인 검출... "철저한 후속 조치 필요"

낙동강유역환경청, 부산시, 경남도, 양산시는 2일 오후 공동으로 "산막산단, 유산공단에서 1,4-다이옥세인 배출한 업체 2곳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낙동강청 등이 지난달 22일부터 27일까지 양산 하수처리장 내 폐수 유입 의심업체 27곳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 결과다.

점검 내용을 보면 양산 산막산단 지정폐기물 종합재활용 업체인 A사는 다이옥세인 허용 기준치인 4㎎/L의 8배가 넘는 폐수(33.1㎎/L)를 배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심지어 이 업체는 다이옥세인에 대한 배출허가도 받지 않았다.

유산공단 직물염색가동업체인 B사도 해당 지역의 허용기준(0.05㎎/L)을 다소 초과한 0.061㎎/L을 배출하다 적발됐다. 다른 지역의 C사는 기준보다 25배 낮은(0.002㎎/L) 다이옥세인을 배출했지만, 2차 검사에서 최종 불검출로 나타났다.

낙동강청 등은 물환경보전법에 따라 A사에 대해선 직접 수사 후 검찰 송치, B사는 경고 조처와 과태료 처분에 나서기로 했다. 낙동강청은 다이옥세인 배출 가능성이 낮은 42개사에 대해서도 추가 점검을 진행 중이다.

양산 하수처리장 방류수의 다이옥세인 농도는 지난달 30일 3.094㎎/L을 나타낸 이후 계속 낮아져 2일에는 0.046㎎/L까지 떨어졌다. 양산천 하류인 호포대교 쪽 다이옥세인 농도도 지난달 30일 1.553㎎/L에서 2일 0.349㎎/L로 조사됐다. 호포대교의 농도가 하수 방류수가 높은 점에 대해선 일시적 현장으로 분석했지만, 다른 오염원이 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밖에 양산 물금지역 상류 지천과 양산 하수처리장으로 유입되는 주요 하수관거에 대한 조사결과 모두 다이옥세인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양산 하수처리장으로 유입되는 6개 주요 하수관거 중 3개 지점(소토공단2, 유산산단, 물금지역)에서 1,4-다이옥산(0.007~0.127㎎/L)이 검출됐다.

이번 조사와 단속을 토대로 낙동강청 등은 양산천 유역 폐수 배출업소와 하수 방류수에 대해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특이 사항이 있는 경우 바로 특별점검에 들어간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