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27일 경기 둔대초 교사들이 동물 탈을 쓰고 아이들을 맞이하고 있다.
 지난 27일 경기 둔대초 교사들이 동물 탈을 쓰고 아이들을 맞이하고 있다.
ⓒ 이영근

관련사진보기

 
초등학교 1학년 학생들의 '생애 첫 등교'가 시작된 지난 27일 오전 8시 30분 경기 군포시 둔대초 정문.

코로나19 확산 소식에 잔뜩 움츠린 초등학교 1~2학년 80여 명의 학생과 이 학교 병설유치원 20여 명의 원생들이 교문에 들어섰다. 이들을 맞은 건 고양이와 당나귀 탈을 쓰고 엉덩이까지 흔들며 춤을 추는 두 명의 어른이었다. 28일 아침에도 두 사람은 동물 탈을 쓰고 등교시간에 맞춰 춤을 추었다. 학생들은 아직까지 이 두 사람의 정체를 모른다.

두 사람은 바로 이 학교에 근무하는 이영근 교사와 변채우 교사.
 
학생들은 두 사람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한다. 마스크를 쓰고 시무룩하게 등교하던 일부 초등학생들은 웃기도 했단다.
 
"아이들이 어제(27일)는 잔뜩 긴장했는지 절반 정도만 손을 흔들었어요. 그런데 오늘은 대부분 웃으면서 손을 흔들어줬어요."
 
두 교사는 왜 동물 탈을 썼을까?

이영근 교사는 "우리 아이들이 학교에 처음 오는 날이니까 27일이 즐거워야 하는데 가장 무섭고 불안한 날이 될까 봐 걱정이 되었다"면서 "우리 교사들이 동물 탈이라도 쓰고 아이들을 웃게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동물 탈은 이 교사가 지인에게 빌렸다고 한다. 두 교사는 반팔 티와 반바지를 입고 동물 탈을 썼는데도 머리가 젖을 정도로 땀이 났다고 한다.
 
이렇게 두 교사가 동물 탈을 쓰고 춤을 출 때 다른 교사들은 신나는 음악을 틀었고 담임교사들은 교문 앞에 나와 자기 반 아이들과 인사했다.
 
동물 탈에서 '커밍아웃'한 이 교사는 다음처럼 소감을 밝혔다.
 
"사실 저를 포함한 교사들은 요즘 슬퍼요. 그렇더라도 우리가 동물 탈을 쓰고 춤을 췄더니 아이들이 웃더라고요. 그러면 된 거죠."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