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의 유명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71)가 22일 라디오방송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불안과 고통을 겪는 사람들을 격려하는 메시지를 발신했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무라카미는 이날 밤 도쿄(TOKYO) FM 등 일본 전국의 38개 라디오 채널로 송출된 특별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무라카미는 자택 서재에서 '무라카미 라디오 스테이 홈 스페셜~밝은 내일을 맞이하기 위한 음악'이란 타이틀로 진행한 이 프로그램에서 소장한 레코드 중에서 골라낸 음악을 틀어주고 중간중간에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사람들을 위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여러분도 여러 가지 제약을 받아 불편한 생활을 보내고 계실 거라고 생각한다"며 "조금이라도 힘이 나고 마음을 풀어주는 음악을 저 나름대로 선택해 봤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무라카미가 코로나19로 생긴 청취자들의 우울한 기분을 음악의 힘으로 날려보내고 싶다면서 자신이 침울한 상황에서 즐겨 듣는 '비에 젖어도'(雨にぬれても) 등을 선곡했다고 전했다.

무라카미는 코로나19에 대한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코로나와의 싸움을 전쟁과 같은 것이라고 비유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서로 죽이기 위한 힘의 싸움이 아니라 서로 살리기 위한 지혜의 싸움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일 사랑이나 배려가 없다면 코로나가 종식된 후의 세계는 반드시 뻑뻑하고 따분한 곳이 되고 말 것"이라고 사랑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또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만년필과 잉크를 사용해 글을 쓰게 됐다며 "일상 속의 작은 변화를 열거해 보면 큰 변화가 보일 수도 있다"고 청취자들에게 조언했다.

무라카미는 이날 2시간짜리 프로그램의 말미에 "코로나바이러스에 지지 않으려면 자신이 원하는 무엇인가를 열정적으로 추구해야 한다"며 평화로운 일상이 하루빨리 전 세계에 돌아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노르웨이의 숲', '1Q84' 등의 저서로 한국에도 많은 독자를 두고 있는 무라카미는 해마다 유력한 노벨문학상 수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