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5월 23일 오전 10시 현재 경남지역 코로나19 현황.
 5월 23일 오전 10시 현재 경남지역 코로나19 현황.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지역 요양병원 근무 예정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사전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진주에 거주하는 60대 남성인 '경남 122번' 확진자로, 이로써 경남지역 누적 확진자는 119명으로 늘어났다.

23일 오전 경남도는 코로나19 설명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경남 122번' 확진자에 대해 경남도는 "진주의 한 요양병원에서 근무하기 위해 실시한 사전검사에서 양성 판정됐다"고 했다.

이 확진자는 22일 오후 6시경 확진 판정을 받고 진주경상대병원에 입원했으며, 현재 무증상으로 파악됐다.

경남도는 "요양병원 신규 근무자의 사전 진단검사 의무화는 3월 27일부터 시행되었다"고 했다.

이 확진자에 대해 진주시는 "확진자의 진술에 의하면 해외 및 국내 집중발생지역 방문 이력과 이태원, 윙스타워와의 관련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신천지와도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했다.

진주시는 "현재 확진자의 역학조사는 확진자의 기억에 의존한 진술로 불명확한 부분이 많은 상태"라며 "확진자와 같은 공간에 있었더라도 거리 유지와 마스크 착용을 하고 있었다면 비접촉자로 분류될 확률이 매우 높다"고 했다.

현재까지 파악된 122번 확진자의 접촉자는 모두 5명으로, 진주 소재 한 카페에서 만난 지인 4명과 카페 업주 1명이고, 접촉자 외에도 동선 노출자 2명이다.

경남도는 7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고 모두 '음성'이라고 밝혔다.

이 확진자와 관련해 현재까지 파악된 동선은 진주 소재 카페 1곳과 식당 1곳이다. 이 확진자는 몇 차례 시내버스를 이용했으나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경남도는 "감염경로는 파악 중에 있다. 이외 추가 동선 및 접촉자를 파악하기 위해 심층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며 "추가적으로 확인되는 내용은 다시 알려 드리겠다"고 했다.

현재 도내 총 확진자는 119명이고, '경남 122번' 확진자를 포함해 6명이 입원해 있으며, 113명이 완치 퇴원했다.

경남 지역 서울 이태원 클럽 관련자는 907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들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자는 65명이고, 비접촉자는 842명이며, 질본 통보가 13명이고 자진신고가 894명이다.

이들에 대한 검사 결과 2명이 양성이고, 905명이 음성이다.

경남도는 지역 클럽 22곳과 콜라텍 46곳에 대해 5월 11일부터 24일까지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했고, 현재까지 위반 업소는 없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별도로 헌팅포차 5곳을 포함해 4459곳에 대해 5월 8일부터 6월 7일까지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내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