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의 경제정책 발표를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의 경제정책 발표를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제시하지 않았다.

리커창 중국 총리는 22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개막한 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연례 회의에서 "올해는 경제성장률 목표를 제시하지 않겠다"라며 "코로나19 사태와 세계 경제 및 무역 환경의 불확실성 때문에 성장률을 예측하기 힘들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는 경기 부양을 위해 재정적자 비율 목표를 국내총생산(GDP)의 3.6% 이상(지난해 2.8%)으로 높일 것"이라며 과감한 재정 투입을 예고했다.

중국은 시진핑 국가주석을 비롯한 공산당 최고 지도부 3천여 명이 참석하는 최대 정치 행사 가운데 하나인 전인대에서 매년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발표해왔고, 더구나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더욱 주목받았다.

그러나 이례적으로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제시하지 않고 다양한 경기 부양책을 내놓으며 그만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타격이 심각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앞서 중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6.8%로 분기별 통계를 발표하기 시작한 1992년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지난해 6.1%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한편, 리 총리는 최근 코로나19 책임론을 둘러싼 미국과의 갈등을 의식한 듯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로 철저히 이행하겠다"라고만 언급했으며, 국방 예산은 지난해보다 6.6% 증액하기로 했다. 

또한 대만이 반중 노선을 강화하고, 미국이 이를 지지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대만 독립을 획책하는 분열 행동을 결연히 반대하며 저지할 필요가 있다"라고 경고했다.

홍콩에 대해서도 "홍콩의 안보를 지키기 위한 법률적 제도와 집행 메커니즘을 확립하고 헌법이 정한 책임을 홍콩 정부가 이행하도록 해야 한다"라며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의지를 거듭 나타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