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래통합당과 합당에 대한 당선인들과의 갈등으로 곤혹스런 상황을 맞고 있는 미래한국당의 원유철 대표(오른쪽 두번째)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선인 간담회에서 당선인들과 인사하고 있다.
 미래통합당과 합당에 대한 당선인들과의 갈등으로 곤혹스런 상황을 맞고 있는 미래한국당의 원유철 대표(오른쪽 두번째)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선인 간담회에서 당선인들과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사 수정 : 22일 오후 2시 27분]

미래통합당과의 '통합 시점'을 놓고 불거졌던 미래한국당의 내홍이 일단 봉합됐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21대 초선 당선인들과 만난 후 "미래한국당 지도부는 당선인들의 희망을 받아들여 오는 5월 29일까지 통합당과 합당에 최선을 다한다"라고 밝혔다. 조수진 대변인은 "초선 당선인 18명은 지도부와 합당을 위한 수입기구를 신뢰하고 합당 작업을 추진한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사실상 당 지도부가 한 발 물러선 셈이다. 앞서 지도부는 21대 국회 출범 전 통합당과의 합당에 소극적이었다. 특히 오는 26일 전당대회를 열어 '5월 29일까지'로 못 박힌 당헌을 수정해 원유철 대표의 임기를 연장하고 이를 통해 통합당과의 '당 대 당 통합' 작업을 이어가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와 관련, 염동열 한국당 사무총장은 전날(21일) 통합당 당선자 총회 이후 기자들을 만나 "합당 노력을 계속 해야 되는데 5월 말까지는 물리적으로 어렵고 고려할 사항이 있다"라고도 말한 바 있다. 

그러나 이는 21대 당선자나 당 사무처 당직자의 요구와는 배치됐다. 한국당 당선인 19명 중 18명은 오는 29일까지 합당을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고, 사무처 당직자들은 따로 성명서를 통해 "더 이상 명분도, 실리도 없는 지도부만을 위한 전당대회를 강행해서는 안 된다"라며 즉각적인 합당 의결을 촉구했다. 또 이 같은 요구를 수용할 때까지 당무를 거부하겠다고도 밝혔다.

당 지도부는 이후 최고위원회의를 거쳐 "미래한국당은 5월 29일까지 합당을 결의한다"라고 매듭지었다. 특히 오는 26일 예정했던 전당대회를 취소하고 원 대표의 임기 연장도 없던 일로 했다. 한국당은 전당대회 대신 현역 의원 및 당선자 합동 연석회의를 열어 통합당과의 합당에 대한 결의를 할 예정이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