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등교를 시작한 지 하루 만인 21일 대구농업마이스터고 고3 학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학교가 폐쇄됐다.
 등교를 시작한 지 하루 만인 21일 대구농업마이스터고 고3 학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학교가 폐쇄됐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등교를 시작한 지 하루 만에 대구의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학생들이 귀가하고 학교는 폐쇄됐다.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21일 오전 수성구에 있는 대구농업마이스터고 기숙사에 입소한 고3 학생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북 구미가 집인 이 학생은 지난 19일 오후 기숙사에 입소했고 다음날 검체검사를 실시해 이날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학생은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날인 20일 같은 반 학생 17명과 함께 수업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이날 오전 1교시 수업 시작 직전 통보를 받고 기숙사생 17명은 격리조치하고 나머지 학생 94명은 귀가조치 했다.

밀접접촉자는 모두 음성... 학생, 교직원 전원 검체 검사 실시키로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같은 반 학생들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 이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고 기숙사 사감과 교사 등 접촉 교직원 6명도 추가 검사를 통해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학교는 모든 시설을 이틀간 폐쇄하고 방역하는 한편 이날부터 모든 수업 방식을 온라인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대구시교육청은 보건당국과 협의를 거쳐 해당학교 고3 학생 전체 111명과 교직원 94명 등에 대해서도 코로나19 검체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강은희 교육감은 "순차적 개학을 앞두고 기숙사 입소 학생, 난치성 질환 학생, 특수교육 지원 대상자 등을 대상으로 선별검사를 실시해 대응해 왔다"며 "학생 안전을 최우선하여 보건 당국과 긴밀하게 협조해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