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발표한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행태의 변화' 내용.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발표한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행태의 변화" 내용.
ⓒ 하나금융경영연구소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면세점과 여행사, 무술도장 등 매출은 급격하게 떨어진 반면 자전거, 인터넷쇼핑, 정육점 등 매출은 크게 늘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1일 하나은행 소속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행태의 변화'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연구진은 하나카드의 개인 신용카드 매출 자료를 지난해와 비교해 업종별로 분석한 결과를 이번 보고서에 담았다. 

보고서를 보면 국내 여행사의 올해 1분기(1~3월) 카드 매출액은 전년 같은 때에 비해 59% 감소했다. 또 같은 기간 면세점은 52%, 항공사는 50% 줄었다. 특히 코로나19 국내 신규확진자 수가 약 9700명으로 절정에 달했던 지난 3월 실적은 전년동월대비 면세점은 88%, 여행사 85%, 항공사는 7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내 밀집도가 높아 휴원 권고를 받은 학원업종과 영업 규제를 받은 유흥업의 실적도 크게 감소했다. 무술도장·학원의 3월 매출은 전년동월대비 85%, 예체능학원은 67%, 외국어학원과 입시·보습학원은 각각 62%, 42% 줄었고, 노래방 -50%, 유흥주점 -39%, 안마시술소 -39% 등으로 집계됐다. 

여행사·면세점 매출 반토막... 학원 매출은 85%나 줄어

또 실내에서 주로 서비스되는 피부관리(-32%), 미용실(-30%)의 3월 매출 역시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 밖에 한식(–32%), 중식(-30%), 일식(-38%), 양식(-38%) 등 자영업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음식점 업종의 3월 매출 역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레저·문화·취미 관련 업종의 매출도 모두 크게 줄었는데, 영화관의 3월 매출은 84%나 감소했다. 이어 테마파크·놀이공원 –83%, 사우나·찜질방 –59%, 헬스클럽 –54% 등으로 집계됐다. 

더불어 지난 1분기 아울렛 매장(-31%), 가전제품 전문매장(-29%), 백화점(-23%), 대형마트(-17%) 등 대부분의 오프라인 쇼핑 매출도 급감했다. 

반면 비대면 쇼핑 매출은 크게 증가했다. 올해 1분기 인터넷쇼핑 이용액은 전년보다 41% 늘었고, 홈쇼핑 매출도 19% 가량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 함께 비교적 집에서 가까운 거리에 있는 편의점과 슈퍼마켓의 매출은 각각 6%, 12% 늘었다. 

"매출 정상화 쉽지 않아... 여행 등 역성장할 듯"

또 코로나19 여파로 집에서 조리하고, 먹고 마시는 이른바 '홈쿡' 현상이 확산했다는 것이 연구진 쪽 분석이다. 정육점의 3월 매출은 26%, 농산물매장은 10% 증가했고, 주류전문판매점의 매출도 20% 늘었다는 것이다. 

의료 업종에서는 소아과(-46%), 이비인후과(-42%), 한의원(-27%) 등 대부분의 병·의원 3월 매출이 급감했지만, 성형외과와 안과 매출은 각각 9%, 6% 증가했다. 

한편 1분기 국산 신차와 중고차를 신용카드로 구매한 금액은 각각 23%, 22% 감소한 가운데 수입 신차 매출액은 1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3월 자전거의 매출은 전년동월대비 6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정훈 연구위원은 "소비심리가 위축돼있고 긴급재난 지원금도 식재료 등 주로 생필품 구입에 사용될 것으로 보여 업종 전반의 매출 정상화는 당분간 쉽지 않다"며 "특히 여행, 항공, 숙박, 레저, 유흥업은 올해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