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서산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LG화학 대산공장 폭발사고와 관련해 재발방지와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지난 19일 LG화학 대산공장은 촉매 생산 공정과정에서 촉매제 이송중 높은 압력으로 폭발이 일어나면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사고로 1명이 현장에서 숨졌으며 2명이 안면부와 목 등에 2도 화상을 입는 등 중상을 입는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관련기사:http://omn.kr/1nnmz [서산] 대산공단 LG화학 폭발사고... 1명 사망, 2명 부상)

이같은 사고에 대해 충남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사람들(아래 충남건생지사)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충청권 운동본부는 20일 각각 성명을 발표하고, 정확한 사고원인과 재발방지대책을 촉구했다.

충남건생지사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이번 사고는 대산화학단지에서 작년부터 최근까지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중대산업사고라는 점에서 심각한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공장 안에서 노동하는 노동자뿐만 아니라 인근 지역 주민들까지도 불안한 나날을 계속 보내고 있음에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LG화학에 대해 "해당 노동자가 참여하는 노사 공동조사를 통해 사고의 원인을 정확히 찾아야 한다"면서 "지역사회와 노동자들에게 그 (사고조사) 결과를 공개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세울 것"을 요구했다.

또한 "사망자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와 충분한 보상, 부상자에 대한 완전한 회복이 이루어질 때까지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산시와 충청남도, 정부에 대해서도 "안전대책을 기업에만 맡기지 말고 정부와 지자체가 함께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면서 "대산공단의 안전대책을 강력하게 세우고 실질적인 대안을 만들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대산공단의 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노후설비에 대한 투자를 법적으로 만드는 일"이라며 "특별법 제정을 위해서는 전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화학사고를 막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중요"하다면서 정부와 정치권이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충청권 운동본부도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LG화학의 반복되는 중대재해, 명백한 원인 규명과 강력한 처벌만이 재발을 막을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정부와 국회, 수사당국에 대해 ▲ 제한 없는 수사로 사고 원인 규명과 노동자 참여를 통해 투명하게 진상 공개 ▲ 중대재해 반복하는 LG화학의 안전보건관리 책임을 명확히 묻고 강력한 처벌 ▲ 국회는 한 명이라도 더 많은 노동자를 살리기 위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조속한 제정 등을 요구했다.

끝으로 이들은 "이번 사고로 돌아가신 노동자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 위로와 연대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