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코로나19로 인해 개학 연기 후 고3의 첫 등교일인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 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이 등교를 하며 교사와 팔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개학 연기 후 고3의 첫 등교일인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 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이 등교를 하며 교사와 팔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안녕! 어서 와. 반갑다."

고3 등교수업 첫날인 20일 오전 8시 5분, 서울 관악구에 있는 인헌고 정문. 회색 양복을 빼입은 한 교직원이 학생들 한 명 한 명의 얼굴이 보이자마자 이런 인사말을 한다.

"여기로 들어가면 되는 건가요?"

열화상 카메라 앞을 지나던 한 학생이 멈칫했다. 올해 처음 학교 문이 열린 것이다. 당초 예정된 3월 2일 개학일보다 80일이 더 흐른 뒤다.

"소풍 가는 날처럼 일찍 일어난 아이들도 있어"
 
 코로나19로 인해 개학 연기 후 고 3의 첫 등교일인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 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등교를 하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발열체크를 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개학 연기 후 고 3의 첫 등교일인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 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등교를 하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발열체크를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로 인해 개학 연기 후 고 3의 첫 등교일인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 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등교를 하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발열체크를 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개학 연기 후 고 3의 첫 등교일인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 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등교를 하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발열체크를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흰색, 검은색 마스크 위로 웃음기 있는 학생들의 눈빛이 빛난다. 이날 마스크를 쓰지 않고 등교한 학생은 찾을 수 없었다. 다만 마스크를 호주머니에 넣고 왔다가 교문 앞에서 정성껏 쓰는 몇몇 학생의 모습이 보였다.

열화상 카메라 앞에 서 있던 나승표 교장은 "학생들이 아침부터 저녁까지 종일 마스크를 써야 하니 얼마나 힘들겠느냐"면서 "정규수업 시간을 당초 50분에서 40분으로 10분씩 줄이고, 10분은 원격수업이나 과제수행으로 대체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나병학 교감도 "이제 날씨가 더워지면 보통 고역이 아닐 것"이라고 걱정했다.

오전 8시 40분 학교 종이 울렸다. 올해 들어 처음이다. 이 학교 3학년 8개 반 학생들은 담임 선생님들을 만났다. 올해 들어 처음이다. 하지만 얼굴 전체를 볼 수는 없다. 선생님도 마스크를 쓰고 있기 때문이다.

교탁 위엔 보건실에서 준 감염병 예방 키트 상자가 놓여 있다. 이 상자에는 10여 개의 마스크와 비닐장갑, 그리고 체온계 등이 들어 있다. 하루에 최소 두 번씩의 열을 재기 위해서다.

이 학교 한 교사는 "오늘 마치 소풍 가는 날처럼 일찍 일어나서 오전 7시 30분에 학교에 온 학생들도 여럿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개학 연기 후 고3의 첫 등교일인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 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등교를 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개학 연기 후 고3의 첫 등교일인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 고등학교에서 고 3 학생들이 발열체크를 하기 위해 줄을 서서 등교를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로 인해 개학 연기 후 고3의 첫 등교일인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 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등교를 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개학 연기 후 고3의 첫 등교일인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 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등교를 하며 방역 연기를 피해 뒤로 걸어가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이 학생들 앞길은 험난할 듯하다. 당장 내일 수능 모의고사(경기도교육청 주관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종일 봐야 한다. 교내대회도 줄을 이어 대기하고 있다. 1학기가 끝나는 8월 말까지 이 학교가 계획하고 있는 '과학경시대회', '인문논술대회' 등 각종 대회도 8개에 이른다. 학생들이 대입 수시 스펙을 쌓을 수 있도록 짧은 기간 교내대회를 빼곡하게 배치한 것이다.

1학기에 중간고사와 기말고사는 물론 수능 모의고사만 3번을 더 치러야 한다. 학생들을 힘들게 하는 건 답답한 마스크뿐만이 아닌 것이다.

하지만 학생들의 얼굴은 무척 밝았다. 친구들과 어깨동무를 하는 모습도 보였다. 감염병 위험 상황에서 금지하는 일이지만 순식간에 벌어지는 일이라 교직원들도 막지 못하는 듯 했다. 이제 학교 종소리에 따라 공부하고 쉴 수 있는 '학교의 시간'이 시작됐다.

페이스북에서도 고교 교사들의 의견이 오고 갔다. 김아무개 교사는 "3학년만 등교했는데도 학교가 시끌시끌하다. 몇 달 만에 종도 울린다"면서 "'이 게 학교지'라고 생각하면서도 불안한 마음이 든다. 제발 아무 일 없기를..."이라고 적었다.

전아무개 교사도 "아침 등굣길이 자못 비장하기도 했는데 교실에 들어가 아이들 얼굴을 보니 울컥하기도 했다"면서 "코로나19가 가져온 뜻밖의 경험"이라고 소감을 적었다.

이 와중에 교육부는 '오전 10시 20분까지 17개 항목 긴급 조사' 공문
   
 20일 오전 9시 교육부가 전국 고교를 대상으로 긴급 조사할 것을 요구한 점검표.
 20일 오전 9시 교육부가 전국 고교를 대상으로 긴급 조사할 것을 요구한 점검표.
ⓒ 교육부

관련사진보기

  
 이날 오전 9시쯤 교육부는 17개 시도교육청에 일제히 긴급 지시공문을 보냈다. '등교 시 체크리스트'를 오전 10시 20분까지 교육청에서 조사, 작성해 알려달라는 것이었다. 이에 따라 시도교육청 장학사들은 고교에 전화를 걸어 '마스크 미지참 학생 수', '결석자 중 등교중지 대상자 수', '발열로 귀가한 학생 수', '체험학습 신청 학생 수' 등 17개 항목을 긴급 조사했다.

한 시도교육청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미리 알려주지 당일 오전 9시에 지시를 내려 80분 안에 출석 실태 등을 긴급 조사하라고 하니 교육청은 물론 학교가 이 교육부 공문 때문에 더 힘든 상태"라고 전했다.

이 점검표 작성은 22일까지 3일간 이어질 예정이다. 이 조사자료는 교육부 윗선이나 기자들에게도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