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군 성노예제 일명 위안부 문제는 우리나라의 씻을 수 없는 아픔이자 여전히 생생한 고통이다.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는 바로 이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해 등장한 단체였다. 그렇다 보니 위안부 할머니들을 돕기 위한 다양한 명목의 기부도 이 단체를 통해 활발히 이루어졌는데 기부금이 할머니들을 위해 쓰이지 않았다는 폭로가 나와 물의를 빚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검찰이 문제의 핵심인 윤미향 당선인과 정의연을 직접 수사하기로 했다. 이로써 정의연을 둘러싼 회계 부정, 쉼터 고가매입 의혹 등의 논란은 윤 당선인의 입이 아닌 사법적 판단으로 실체를 가리게 될 전망이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은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이라며 윤 당선인의 거취에 대한 결론을 유보하였으나 시민사회단체들이 잇달아 고발하는 등 여론이 악화하고 있어 당 안팎의 부담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중 한 명인 이용수 할머니가 처음으로 "수요집회에서 받은 성금이 할머니들에게 쓰이지 않는다"고 주장했을 때만 해도 윤 당선인과 정의연의 태도는 떳떳했다. 이용수 할머니에게 후원금을 지급한 영수증 등을 공개하며 "이용수 할머니의 발언이 위안부 문제 해결 운동의 역사를 훼손하는 데에 악용되지 않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당선인은 이용수 할머니에게 "할머니의 기억이 달라져 있음을 알았다"라고도 했다.

처음에는 그렇게 두 사람의 갑론을박이 펼쳐지는 듯 했다. 그러나 위안부 쉼터 고가매입 의혹이 터져 나오자 정의연의 후원금 부실 의혹을 여당조차 감싸지 못하는 상황이 되었다. 위안부 할머니, 쉼터 건립에 기부금을 냈던 현대중공업,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의 입장도 윤 당선인의 해명과는 엇갈렸다. 이용수 할머니는 <동아일보>와 한 인터뷰에서 쉼터의 존재조차 몰랐다고 말했다.

이제 윤 당선인과 정의연을 둘러싼 의혹을 밝히는 책임은 검찰에 넘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의 말처럼 사실관계가 나오면 윤 당선인의 거취, 그를 둘러싼 오해 그 모든 것이 명확해질 것이다.

하지만 그 전에 윤 당선인과 정의연이 해야 할 일이 있다. 할머니들이 모금된 기부금의 혜택을 받지 못한 부분이 있다는 것, 이 사건으로 또 다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국민들의 가슴에 못을 박은 것, 일본 우익세력들에 이용당할 빌미를 준 것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산책하듯 살며 떠오르는 것을 낚으며

이 기자의 최신기사 나는 분노하면 대화한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