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지문화산업센터 외관
 한지문화산업센터 외관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전국 각지에 있는 공방에서 생산한 한지를 한데 모아 전통 한지를 홍보하고, 공예, 생활, 인테리어 등 다른 분야와 융합한 쓰임새를 확대하는 한편, 체험·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해외 판로 확대에도 나설 '한지문화산업센터'가 개관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김태훈, 이하 진흥원)과 함께 5월 20일 서울 종로구 북촌(서울 종로구 북촌로 31-9)에 '한지문화산업센터'를 개관한다고 밝혔다. 이날 개관식에는 문체부 오영우 제1차관, 진흥원 김태훈 원장을 비롯한 한지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문체부에 따르면 한지문화산업센터 1층에서는 19개 전통 한지 공방과 한지 유통처가 보유한 400여 종에 달하는 지역 전통 한지와 한지 활용 상품들을 상설 전시한다. 또 방문객들이 손쉽게 한지를 직접 만지고 비교해 볼 수 있도록 지역별, 지종별, 용도별로 한지에 대한 기초 정보도 제공하고 한지와 관련된 각종 기획전시와 행사들도 정기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지하 1층 한지 소통공간에서는 지역 한지 생산자와 디자이너, 공예가, 문화 예술 관계자, 지자체와 기업, 교육 기관 관계자 등 전문가들이 폭넓게 교류할 수 있는 연수회와 토론회 등을 운영한다. 전문가와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한지 교육 특화 프로그램과 한지의 쓰임에 대한 조사 및 연구 활동 등을 지원하는 '한지 연구공간'도 마련한다.

문체부는 "'천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전통 한지는 2017년 프랑스 루브르박물관에서 '기록 유물 복원용 종이'로 사용될 정도로 세계적으로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지만, 일상에서 널리 쓰이지는 못해 수요가 부족한 실정"이라며 "개관식 이후 한지문화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 간담회를 열어 전통 한지의 대중화와 산업화 의지를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문체부 오영우 제1차관은 "전통 한지의 우수성에도 불구하고 한지 공방의 수가 감소하는 등 한지문화산업이 위축되고 있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다"며 "한지문화산업센터를 통해 전통 한지의 역사와 우수성을 소개하고 그 쓰임새를 확산할 수 있기를 바란다. 정부와 지자체, 각 분야 전문가, 지역 공방이 힘을 합쳐 한지 수요를 늘리고 한지문화산업센터가 한지 산업이 커지는 중심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지문화산업센터'에 대한 더욱 자세한 사항은 대표 전화(02-741-6600)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