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독도.
 독도.
ⓒ 경상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일본이 외교청서를 통해 독도를 "한국이 불법 점거하는 중"이라는 주장을 반복하자 독도를 관할하고 있는 경상북도와 경북도의회가 "도발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경상북도는 19일 긴급 논평을 내고 "일본정부가 발표한 외교청서에서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히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해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한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며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도는 "지난 3월 중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왜곡에 이어 외교청서에서도 독도 침탈의 야욕을 드러낸 것은 일본정부의 전략적 책동으로 결코 좌시할 수 없다"면서 "독도는 우리 민족의 유구한 역사와 문화, 민족정기를 간직한 소중한 영토라는 사실은 확고부동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터무니없는 주장을 중단하고 과거 역사적 범죄사실에 대한 자성과 사죄로 한·일관계의 신뢰구축에 노력해야 한다"며 "경북도는 300만 도민과 함께 독도에 대한 일본 측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경북도의회도 "금년 들어 일본 정부가 영토주권전시관을 확대하고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담은 중등학교 사회과 교과서가 문부성 검정을 통과했다"며 "과대망상의 영토 침탈 시나리오를 쓰고 있다"고 비판했다.

경북도의회는 "독도는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이며 우리 국민이 경제활동을 하고 있는 삶의 터전이자 민족자존의 상징"이라고 강조했다.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은 "일본은 외교청서를 비롯한 역사를 부정하는 모든 왜곡·날조된 문구를 즉각 삭제하고 지금이라도 자국민에게 올바른 인식과 잘못된 과거를 반성하는 자세를 가르치는 것이 대한민국과 인접 국가들로부터 신뢰를 회복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김성진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위원장도 "우리 영토인 독도에 대한 일본의 반복적이고 노골화되는 망동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일본은 이날 발표한 외교청서를 통해 "독도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보거나 국제법적으로도 명백한 일본고유의 영토"라며 "한국은 경비대를 상주시키는 등 국제법상으로 아무런 근거 없는 상황에서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고 기술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