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전·소방 : 스마트 화재감지 (울산 울주군 일반근린형) 서비스 개념도
 안전·소방 : 스마트 화재감지 (울산 울주군 일반근린형) 서비스 개념도
ⓒ 국토교통부

관련사진보기

 
울산 울주군의 언양시장 내 알프스 전통시장은 소매점이 밀집되어 있어, 화재에 취약하다. 점포에 연기·열을 감지할 수 있는 무선감지센서를 설치하면, 화재 발생 시 119 소방관서에 화재 발화점, 점포 현황정보, 현장 상황 등을 신속하게 통보할 수 있다. 또 주변 상인들에게도 문자·음성으로 상황이 즉각 통보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19일 선정발표한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16곳의 한 사례이다.

국토교통부는 도시재생뉴딜사업 지역의 지역 여건과 주민의견을 고려한 스마트서비스를 구축하여 정주 여건을 회복하기 위해 올해부터 이 사업을 새롭게 추진하고 있다. 도시재생사업과의 연계성을 확보하기 위해 기존 도시재생뉴딜사업 지역에 주민체감도가 높고 상용화가 쉬운 스마트기술을 적용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에는 사업지당 최대 5억 원의 국비가 지원되며, 지자체는 도시재생사업의 매칭 비율에 따라 사업비의 40∼60%를 부담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번 공모를 통해 총 39곳이 신청하였고, 평가과정을 거쳐 총 16곳이 선정됐다. 거버넌스 등 주민 의견수렴, 필요성 및 타당성, 실현가능성 및 효과성 등을 중심으로 평가하고, 사업계획이 구체적이고 신속한 추진이 가능한 사업지를 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지는 울산 울주군 이외에도 서울(금천구, 양천구), 부산(수영구), 인천(강화군), 광주(광산구, 동구, 북구), 경기(안양), 충북(청주), 전북(고창, 부안), 전남(광양), 경북(구미), 경남(김해, 남해) 등이다.

최종 선정된 16곳의 사업지에는 6월부터 국비를 교부하여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국토교통부 도심재생과 박상민 과장은 "도시재생 사업지역에 주민체감도가 높은 스마트솔루션을 접목함으로써 지역 내 문제해결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선정 이후에도 지자체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