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임형섭 박경준 기자) 청와대는 15일 '청와대가 군 훈련 보도를 문제 삼아 군 고위 당국자들을 질책했다'는 취지의 언론 보도에 대해 "질책한 사실은 없으며, 토론과 논의만 있었다"며 오보라고 반박했다.

앞서 한 언론은 이날 오전 '국방일보가 군의 서북도서 합동방어훈련을 보도한 뒤 북한이 이 훈련을 비난했고, 이후 청와대 안보실이 군 당국자들을 불러 질책했다'는 기사를 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청와대에서 회의를 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당시 회의는 군의 훈련이나 작전과는 관계없이 국방부 대변인, 각 군 정훈·공보실장 등이 참석한 정책홍보 점검회의였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사실이 그런데도 청와대가 마치 군의 훈련이나 작전에 개입하려 한 것처럼 보도했다면서 "이는 오보보다 더 나쁘다는 과장보도"라고 했다.

한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에게 "해당 회의는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각군 정훈·공보실장이 모인 홍보점검회의일 뿐인데, 기사에는 대대적 소환이 있었던 것처럼 돼 있더라"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을 보좌하는 국가안보실이 군과 수시로 회의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더욱이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킬 만한 반응을 보이면 그 원인과 대응책에 대해 안보실과 군이 회의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를 북한 감싸기라고 일방적으로 규정하는 것은 냉전적 시각"이라며 "해당 기사는 과장된 내용과 냉전적 시각으로 국민의 안보 불안을 부추기고 있다. 안보에 도움이 되지 않는 기사"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해당 회의는 정례적으로 열리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정례회의는 아닌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 과정에서 미국 측이 1년 단위 협상과 더 높은 인상률을 요구했다는 보도에 대해 "협상이 최종 타결되기 전까지는 말씀드릴 것이 없다"며 "모든 것이 타결되지 않으면 아무것도 타결되지 않은 것과 마찬가지"라고만 언급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청와대, #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