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이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관련 등교개학 일정을 발표하고 있다.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이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관련 등교개학 일정을 발표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새 학기 첫 등교수업이 오는 13일부터 시작된다. 대상은 고교 3학년 학생인데 '대입 준비의 시급성' 때문이다. 이어 20일부터 6월 1일까지 3단계에 걸쳐 순차적으로 등교수업이 진행된다.

"가정 돌봄 부담에..." 유치원과 초1-2 등교 앞당겨

4일 오후 4시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본격적인 유초중고의 등교수업을 '생활 속 거리두기' 시행 이후 2주가 경과한 20일부터 시작하기로 결정했다"면서 "다만 고교 3학년은 진로·진학 준비의 시급성을 고려해 등교수업을 13일부터 우선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5월 연휴 이후 감염증 추이가 현재와 같은 수준으로 관리된다면"이라는 조건을 붙이고서다.

이에 따라 등교수업은 오는 13일 고3 우선등교를 시작으로 오는 20일 1단계로 고2, 중3, 초1-2, 유치원이 진행된다. 27일 2단계 등교수업 대상은 고1, 중2, 초3-4이며, 6월 1일 3단계 대상은 중1, 초5-6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9일 오후 서울 성동구 무학여고에서 코로나19 관련 등교개학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학교 관계자가 책상이 1개씩 거리를 두고 배치될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9일 오후 서울 성동구 무학여고에서 코로나19 관련 등교개학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학교 관계자가 책상이 1개씩 거리를 두고 배치될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교육계 예상과 달리 유치원과 초1-2 등교 순서가 앞당겨진 것에 대해 유 장관은 "유치원과 초1-2의 경우 학부모 조력 여부에 따른 교육격차 문제, 가정 돌봄의 부담 등이 고려됐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생활 속 거리두기가 가능한 소규모 학교와 특수학교의 경우 13일부터 우선 등교할 수도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특별·광역시를 뺀 지역에 있는 재학생 60명 이하의 작은 학교(대상 초중학교 1463개교)는 오는 13일부터 등교가 가능하다. 특수학교도 지역과 학교 여건을 고려해 등교 시기를 13일 이후 자율적으로 결정한다.

또한 교육부는 등교수업을 진행하는 학교의 경우 ▲학년·학급별 시차 등교 ▲원격수업과 등교수업 병행 ▲오전 오후반 운영 ▲수업시간 탄력적 운영 등을 시도교육청이나 학교가 자율 결정토록 했다.

논란이 된 '등교수업 시 교실 에어컨이나 공기청정기 운용 금지' 지침에 대해서는 교육부가 이날 안에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유 장관은 "새로운 지침을 위해 방역당국과 협의를 오늘 곧바로 진행할 계획"이라면서 "날씨가 더워지면 어떻게 해야 될지 논의해 새로운 지침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롭게 바뀐 지침은 이번 주 안에 학교에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등교수업하면 교실 에어컨 켜지 못한다?> http://omn.kr/1ni70)

등교수업이 진행되면 모든 학생과 교직원들은 마스크를 계속 쓰고 있어야 한다. 급식실에 대해서는 좌석을 떼어놓고 임시 칸막이도 설치키로 했다.

이날 유 장관은 "학교가 코로나19 이전으로 똑같이 돌아갈 수 없으며 새로운 학교운영을 준비해야 한다"면서 "등교수업이 코로나19의 종식을 의미하지 않으며 언제라도 유사한 감염병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말했다.

태그:#등교수업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