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명수 의원이 1일 국민을 화합으로 이끌 수 있는 능력 등을 갖춘 혁신적인 새로운 원내지도부가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원내대표 출마 의사를 밝혔다.
 이명수 의원이 1일 국민을 화합으로 이끌 수 있는 능력 등을 갖춘 혁신적인 새로운 원내지도부가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원내대표 출마 의사를 밝혔다.
ⓒ 이명수

관련사진보기

 
미래통합당 이명수 의원(충남 아산갑)이 4선 성공을 발판으로 원내대표에 도전한다.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21대 국회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한 이 의원은 "이번 총선 결과를 두고 공천 과정의 난맥상, 일부 후보자들의 막말 파문 등이 영향에 미쳤다는 분석도 있지만, 본질적으로는 우리 당이 국민들에게 시대변화에 맞는 대안을 제시하지 못한 점이 패배 원인이라고 생각한다"며 21대 총선 패배 원인을 밝혔다.

이어 "외관에는 급한 대로 예쁜 분홍빛을 칠했지만 흑백 화면이 나오는 브라운관 텔레비전이 국민들께서 바라보시는 우리 당의 모습이 아니었을까 한다. 텔레비전을 외관만 보고 고를 수 없는 문제다"라고 현 미래통합당의 문제를 지적했다.

이 의원은 앞으로의 비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국민 생활에 직접 연관이 있는 고용, 주거, 일자리 창출, 환경, 4차 산업 등의 이슈에서 우리 당만의 가치를 담은 정책이 부족했고, 지금부터라도 가치를 담은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며 "전통적 보수의 가치인 성장과 발전이 공정, 평화, 민주, 혁신 등의 가치를 국민의 공감을 얻으며 세련되게 되살려낼 수 있는 정당으로 바뀌어 나가야 한다"고 했다.

이명수 의원은 "당선자 중 초선의원이 절반 가까이 될 만큼, 경륜이라는 것은 국민들께 더 통하지 않는다는 것이 입증됐다. 원·내외에서 젊은 정치인들이 젊은 생각과 감각으로 표출 할 수 있을 때 자연스럽게 세대교체가 이루어지며 국민의 공감을 받을 수 있는 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밝혔다.

소모적이고 적대적인 이념 대결에서의 탈피,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존중하며 합리적 정책으로 국민을 화합으로 이끌 수 있는 능력 등을 갖춘 혁신적인 새로운 원내지도부가 필요하다고 강조한 이 의원은 원내지도부를 조속히 구성해 당선인들의 총의를 모은 뒤 당 차원에서 당 지도부 구성 방향을 신중하게 결정하는 것이 올바른 방향이라고 주장했다.

이명수 의원은 "작금의 현실에 당의 4선 중진의원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느끼며, 저에게 원내대표의 기회가 주어진다면 당을 쇄신하고 일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출마에 대한 의지와 포부를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