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9년 12월 중국 우한에서 최초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각국으로 빠르게 확산하며 전 세계가 패닉상태에 빠져들고 있다.

하루가 다르게 감염자가 증가하며 동아시아뿐 아니라 중동, 유럽, 미국, 남아메리카 등 216개국으로 감염이 확산하고 있다.

각국의 상황을 예의주시하던 WHO는 3월 11일 코로나19에 대하여 세계적 대유행 (pandemic, 팬데믹)을 선언하며 향후 동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탈리아의 경우 전국에 대하여 주민 이동제한령을 발령했으며 미국을 비롯한 스페인, 불가리아는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맞아 국가비상사태를 선언했다. 덴마크는 국경을 봉쇄했고 폴란드, 체코 등은 3월 15일부터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국경 간 이동을 차단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최대 피해국인 미국은 22일(현지시간) 오후 기준 확진자는 83만9836명, 사망자는 4만 6079명으로 집계됐다. 앞으로 사망자가 늘어 약 6만 명에 달할 것이란 예상과 함께 최악의 경우 100만 명까지 이를 수 있다는 암울한 미래를 예고했다.

급기야 미국 역사상 처음으로 50개 주 전체가 연방 재난지역으로 선포되는 초유의 사태를 맞고 있다.

재난영화에서나 볼 수 있었던 일들이 스크린을 뚫고 나와 실제 현실에서 재현되고 있다.

미국뿐 아니라 유럽 내 이탈리아를 비롯해 스페인, 프랑스 사망자 수도 각각 2만 명을 넘어서며 하루가 다르게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국제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는 23일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 250만 명, 사망자는 17만 명으로 기록하고 있다.

이는 금세기 최고의 전염병으로 2년에 걸쳐 유행하며 약 2천만 명의 사망자를 발생시킨 스페인독감 이래 최악의 전염병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올해 7월 개최 예정이던 2020년 하계올림픽이 1년 연기되고 칸 국제영화제와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가 연기되거나 취소되는 등 거의 모든 국제적인 행사와 스포츠 대회도 코로나19 여파를 피해 가지 못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대규모 해고가 발생하고 있으며 미국에서만 2200만 명이 실직 상황에 내몰리는 등 세계 각국이 실업 대란의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경제학자들은 코로나19 팬데믹은 1929년 경제대공황 사태를 재현할 수 있다고 서로 입을 모으고 있다.

자국의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을 우려해 각국이 여행제한과 출입문을 걸어 잠그는 봉쇄정책의 나비효과로 세계 경제활동이 멈춰서며 빨간불이 켜진 상황이다.

전염병이 지속적으로 확산되자 마스크를 비롯해 손 소독제, 화장지와 같은 물품이 품귀현상을 빚고 있고 생필품 사재기 현상마저 발생하며 정상적인 시장경제 활동이 무너지고 있다.

일반적인 사회생활은 코로나 발생 전 생활과 완전히 다른 양상으로 바뀌었고 다시 이전 상황으로 되돌아가지 못할 것이라는 부정적인 전망도 조심스레 흘러나오고 있다.
  
 이번에 발생한 코로나19 박쥐로 부터 천산갑을 거쳐 변이되어 인간에게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에 발생한 코로나19 박쥐로 부터 천산갑을 거쳐 변이되어 인간에게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 unsplash

관련사진보기

  
1937년 닭에서 최초로 발견된 코로나바이러스는 조류뿐 아니라 개, 소, 돼지, 사람 등에게도 감염될 수 있고 이번에 발생한 코로나19는 박쥐로부터 천산갑을 거쳐 변이되어 인간에게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전에 이미 경험한 사스(SARS,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메르스(MERS, 중동호흡기증후군)의 동일한 병원체이기도 하다.

2002년 중국 광둥성에서 발생한 사스는 박쥐의 코로나바이러스가 사향고양이를 거쳐 변이되어 인간에게 감염된 것으로 홍콩을 비롯한 타이완, 베트남, 싱가포르,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지역과 미국 및 캐나다 등으로 전파되면서 8천여 명의 감염자와 775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그리고 2012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발생한 메르스는 박쥐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낙타를 거쳐 변이되어 인간에게 감염된 것으로 중동지역뿐 아니라 전 세계 국가로 전파되어 1599명의 감염자가 발생했으며 574명이 사망했다.

메르스는 2015년 한국에서도 집단으로 유행하여 186명이 감염되어 38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이렇듯 동물 매개 질환이 인간에게 감염되고 세계적 대유행으로 지구촌이 신음하며 인류에 커다란 위협이 되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 뿐 아니라 동물에서 사람으로 전염되어 치명적으로 작용할 수 있는 병원체는 다양하다.

1997년 홍콩에서 인체감염 최초 발생 이후 2016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700명이 넘는 사망자를 발생시킨 조류인플루엔자를 비롯해 신종플루, 에볼라바이러스, 구제역, 일본뇌염 등도 인류 건강의 잠정적 위험 요소로 지목되고 있다.

병원체가 변이되어 종간 벽을 허물고 1차 감염을 넘어 2차, 3차 감염으로 진행되면 확산은 걷잡을 수 없이 폭발적으로 늘어난다.

발병 초기에는 집단의 대부분이 병원체에 대해 대항할 수 있는 면역력이 없어 순식간에 집단 감염되는 팬데믹 현상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을 수밖에 없다.

특정 동물에게만 기생하던 병원체가 변이되어 인간에게도 감염 가능하게 되고 변종에 의한 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은 인류 역사의 흐름에 중요한 변수로 작용해 왔다.

과거를 돌이켜보면 동물로부터 유래된 변종 바이러스로 인해 수많은 희생자가 발생하고 사회적 혼란기를 경험한 경우가 많았다.

소에게서 유래된 천연두 및 홍역 바이러스와 돼지에서 인간으로 전파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로 한때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전 세계 과학자나 의학자, 인류학자 등은 핵전쟁이나 기후변화에 따른 가뭄, 지구온난화, 빙하기보다는 인간 문명의 급속한 발달로 인한 생태계오염과 환경오염 등으로 전염병과 바이러스에 의한 인류 멸종의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이제 인류는 신종 바이러스 출현과 그에 따른 해결책 마련에 있어 중대한 갈림길에 서 있는 상황이다.

우리에게 주어진 과제는 백신 및 치료제 개발로 바이러스를 퇴치하기 전까지 발생할 수 있는 희생을 최소한으로 줄이거나 면역 시스템이 바이러스에 대해 익숙하게 되어 과도한 면역반응이 발생하지 않고 큰 무리 없이 바이러스와 서로 공존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각자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다양한 야생동물과의 직접적인 접촉을 최소화해 병원체를 차단함으로써 감염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해야 한다.

그리고 감염병 발생 시 신속한 신고 및 대응 시스템이 구축되고 매뉴얼에 따른 방역 활동으로 초기에 무력화시켜 확산을 막아야 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한수의사회 정회원 대한수의사회 대의원 서울시 수의사회 특별분과 위원장 서울수의 임상컨퍼런스 준비위원 네이버 지식iN 동물의료상담 수의사 미국 UC Davis 피부학 연수 KBS 2TV아침 출연 MBC 생방송 오늘 아침 출연 SBS 궁금한 이야기 Y 출연 YTN 국민신문고 출연 채널A 개밥주는 남자 출연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출연 現은평동물병원장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