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3일 진행한 결의대회에서 삭발한 김성호 본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지난 13일 진행한 결의대회에서 삭발한 김성호 본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 이재준

관련사진보기

 
SY탱크터미널 공투본이 대표이사의 교섭 파행을 규탄하고, 신의성실 교섭을 촉구했다. 김성호 본부장은 결의를 다지며 삭발했다.

SY탱크터미널 공동투쟁본부는 13일 오전 11시 공장에서 '총파업 승리를 위한 결사투쟁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주 9일, 10일 양측 대표가 독대하면서 노사는 의견 접근을 이루는 듯했다. 채완병 대표이사가 일정 조건을 제시하며 '일단 복귀 후 추가 교섭'을 제안한 것이다. 이에 김성호 본부장은 "조합원들을 설득할 명분이 필요하다"며 '일정 조건'에서 일부 수정 제안했다.

10일 오후 김성호 본부장은 조합원들에게 조건부 복귀에 대해 설명했다. 공투본 내부적으로 이견이 있었지만 합의가 이뤄졌다.

사달이 난 건 11일 오전이다. 교섭 자리에서 김성호 본부장은 "(복귀 후 교섭 사항에 대해) 대표이사가 말을 바꿨다"고 주장했다. 대표이사는 "(그런 조건을) 말한 적이 없다"고 맞섰다. 결국 대표이사가 최종안으로 철회를 표명했다.

공투본은 주말을 보내고 긴급히 결의대회를 마련했다. 김성호 본부장은 삭발로서 결의를 다졌다. 삭발을 마친 김성호 본부장은 "조합원 누구 하나 멈추자고 하지 않았다"며, "노동자의 기본을 가지고 가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투쟁하지 않는 요구는 구걸이다. 우리는 구걸하지 않는다. 우리는 투쟁해서 승리한다. 투쟁!"이라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SY탱크터미널 공투본은 ▲성과급 지급 규정 마련 ▲사무관리직과 현장직 임금차별 철폐 ▲조합 활동시간 보장 ▲카페테리아식 복지제도 도입 등을 요구하며 작년 11월 5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했다. 오늘로 162일차다.

덧붙이는 글 | <노동과세계> 중복송고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정치가 밥 먹여준다'고 생각합니다 / 더불어 함께 사는 세상을 꿈꿉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