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여성단체연합이 대전지역 총선후보자들에게 성평등 의제에 대한 공개 질의 결과, 8명의 후보자들만이 응답했다. 사진은 응답한 후보들의 12가지 의제에 대한 답변내용.
 대전여성단체연합이 대전지역 총선후보자들에게 성평등 의제에 대한 공개 질의 결과, 8명의 후보자들만이 응답했다. 사진은 응답한 후보들의 12가지 의제에 대한 답변내용.
ⓒ 대전여성단체연합

관련사진보기

 
대전지역 여성단체들이 총선에 출마한 후보자들에게 '성평등 의제'에 대해 입장을 물은 결과,
8명의 후보자만 답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단체들은 '성평등 사회에 대한 유권자들의 요구 반영'에 후보자들이 매우 부족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전여민회와 대전여성정치네트워크 등 대전지역 7개 단체로 구성된 '대전여성단체연합'은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나선 대전지역 7개 선거구 28명의 후보자들에게 '성평등 의제 정책 반영 요구 질의서'를 보내 답변을 받아 그 결과를 10일 공개했다.

대전여성단체연합이 보낸 정책요구서에 담긴 의제는 모두 12가지로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성평등 교육 의무화 ▲사립학교법 개정 ▲채용 성차별 근절 ▲성별임금격차해소기본법 제정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개정, ▲사이버 성폭력 근절을 위한 법 정책 마련, ▲강간죄 개정, ▲다양한 가구구성원 주거제도 개선 ▲여성장애인기본법 제정 ▲낙태의 죄 삭제 ▲양육비 선지급법 제정 등이다.

이러한 질의에 응답한 후보는 전체 28명 중 8명(28.5%)에 그쳤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이 7명 중 3명(황운하, 박범계, 박영순), 미래통합당은 7명 중 1명(장동혁), 정의당은 1명 중 1명(김윤기), 민중당은 1명 중 1명(김선재), 충청의미래당은 1명 중 1명(이강철), 국민혁명배당금당은 7명 중 1명(강휘찬)이 답변했다.

또한 후보자 공보물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정책·공약알리미 사이트에 등록된 각 후보자들의 공약을 분석한 결과, 질의서에 무응답한 후보들 대부분이 정책 공약 내용에 성평등 관련 정책 공약을 포함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이들은 밝혔다.

답변 결과에 있어서 12개 의제 모두 '수용' 입장을 보인 후보는 황운하(중구), 김윤기(유성구을), 김선재(유성구갑), 이강철(서구갑), 강휘찬(대덕구) 후보 등 5명이었다. 박영순(대덕구), 장동혁(유성구갑) 후보는 다수의 정책에 '수용'의 입장을, 일부에 대하여는 유보의 입장을 밝혔다. 박범계 후보는 12개의 질의 모두에 대해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유보'의 입장을 밝혔다.

대전여성단체연합은 "국민을 대표한 국회의원이 되고자 하는 후보자들이 성평등 정책 의제에 대한 관심도와 의지가 지나치게 낮은 것 같다"고 지적하고 "성평등 의제는 성별, 계층을 뛰어넘어 우리 모두의 삶 전반에 영향을 주는 매우 중요한 요소다. 특히, 젠더폭력 이슈가 연일 화제가 되는 요즘, 차별과 혐오를 넘어선 성평등 사회에 대한 요구가 날로 커지고 있다. 그럼에도 이러한 성평등 사회를 위한 주요 의제를 외면하고 무응답으로 일관한 20명의 후보자들에게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의 목소리는 곧 유권자의 목소리며, 향후 국회가 귀 기울여야 할 국민들의 목소리"라고 강조하면서 "제21대 국회는 성평등 의제에 대한 필요성에 대하여 더욱 공감하여 적극적인 정책 입법 및 제·개정 활동을 해나가기를 적극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전여성단체연합이 후보들의 공약을 살펴본 결과, 장철민(동구), 황운하, 장동혁, 김윤기, 김선재 후보는 공약에 성평등 및 여성 정책 관련의제가 포함되어 있었다.

장철민 후보는 '디지털 성범죄·가정폭력·스토킹 등 여성폭력 근절'을, 황운하 후보는 '원도심에 디지털 성범죄 전문수사 연구소 유치'를, 장동혁 후보는 '임산부 교통비 지원 및 바우처 금액 향상', '데이트 폭력 범죄에 강력 대응하기 위한 특별법 제정', '영상 협박 성폭력 처벌대상 포함', '성폭력 피해자 동일 지원', '아동 성범죄 강력 처벌 위한 조두순 방지법 마련'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또한 김윤기 후보는 '안전한 일상, 여성안심 주거 실현', '3대(출산, 육아, 돌봄)휴가 확대', '자영업자 등 육아휴직 대상 확대', '성별임금격차해소법 제정', '디지털성범죄 근절(텔레그램 n번방 사건 방지 및 처벌법 제정)'을, 김선재 후보는 '사이버 성범죄 처벌법 전면 개정', '성별임금격차 해소 기본법 제정', '유아교육 국가책임제 실시', '육아보험법', '바로복직법 제정', '전업주부 국민연금지원제도'를 공약으로 내세웠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