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중당 전성기 총선후보는 10일 거창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중당 전성기 총선후보는 10일 거창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전성기캠프

관련사진보기

 
지난 4월초 때늦은 서리로 인한 사과꽃이 괴사하는 냉해로 수확량 급감 등 피해가 우려되는 가운데, 민중당 전성기 국회의원선거 후보(거창함양산청합천)는 "피해 대책마련과 농업재해 국가책임제 도입"을 촉구했다.

전성기 후보는 농민들과 함께 10일 거창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촉구했다.

전 후보는 "거창은 경남사과 재배면적의 53%를 차지할 정도로 경남은 물론 전국적인 사과주산지이다"며 " 비교적 따뜻했던 겨울을 지나 봄이 시작되는 3월중순 이후 덥기까지 했던 온난한 날씨속에 일찍 개화를 준비하는 사과꽃은 4월초 영하 7~8도까지 떨어진 된서리에 얼어붙어 죽어버린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정확한 피해는 빨리 정부나 지자체 당국에서 조사해봐야 알겠으나 20%~90%까지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는 농민들의 제보가 쏟아진다"며 "벌써 5년째 이러한 피해가 반복되니 지구온난화의 가장 큰 피해자는 농민이라는 것이 또다시 증명된 셈"이라고 했다.

'농민 후보'인 전성기 후보는 빠른 대책수립을 촉구하면서 '농업재해 국가책임제 도입'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전 후보는 "농식품부와 지자체는 거창사과꽃 냉해피해에 대한 정확한 조사와 대책수립을 하여야한다"며 "빠르게 냉해수습지원단을 구성하여 냉해피해에 대한 기술적 지원과 함께 영양제 비료지원, 재해경영자금 특별융자등 체계적으로 지원하여야 할 것"이라고 했다.

'농업재해보험 정비'와 관련해 그는 "피해율 30%부터 지원을 20%로 하향, 특약최소화하고 기본보험 보장 강화, 농업인안전공제 가입 의무화 및 개인부담 전액지원, 농작업 참여자 사고 지원 신설, 피해조사 결과에 대한 농민반론권 보장등 농업재해보험에 대한 국가적 지원을 강화하여 농업재해 국가책임제를 시행하여 농민들이 안심하고 농사지을 여건을 마련하여야한다"고 했다.

그는 "기후위기에 대한 심각성을 인식하고 탄소배출제로와 기후정의 실현을 위한 기후위기대응법 제정, 기후위기 대응 특별위원회 설치 등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여야 할 것"이라며 "기후위기에 따른 피해를 조사하여 보상함으로써 기후정의를 실현토록 하여야한다"고 했다.

태그:#전성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